“오전엔 우주안, 오후엔 정유미”…강타, 하루 2번 열애설 모두 부인(종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모델 우주안(왼쪽부터), 가수 강타, 배우 정유미. /사진=텐아시아DB, 우주안 인스타그램

가수 강타가 하루에 두 여자와 열애설에 휩싸였다. 모델 우주안(본명 한가은)과 배우 정유미가 그 주인공. 우주안과는 “이미 끝난 인연”이라고 밝혔고 정유미와는 “친한 동료”라고 열애설을 일축했다.

우주안은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럽스타그램”이라는 글과 함께 강타와 함께 찍은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강타와 우주안은 찜질방에 누워 장난을 치고 있다. 강타는 “찜질방에 왔는데 옆에 예쁜 사람이 누워있다”고 말한다. 우주안이 “그런 일이 있으면 용기 있게 다가와 뽀뽀하면 된다”고 하자 강타가 우주안에게 뽀뽀를 한다.

영상이 올라온 후 두 사람의 열애설이 불거졌다. 우주안이 해당 영상을 삭제했지만, 이미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영상이 빠르게 확산됐다. 강타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강타와 우주안은 이미 몇 년 전 끝난 인연”이라며 “상대방의 실수로 영상을 올렸다가 삭제했다고 들었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에는 강타와 정유미가 지인의 소개로 알게 돼 친한 오빠, 동생 사이로 지내다가 연애를 시작해, 2년째 열애 중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SM엔터테인먼트는 “친한 동료다. 열애설은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했다. 정유미 소속사 에이스팩토리도 “열애설은 사실이 아니다. 친한 동료 사이”라고 밝혔다.

강타는 1996년 H.O.T.멤버로 데뷔했으며, 오는 4일 솔로곡 ‘Love Song’을 발매를 앞두고 있다. 정유미는 2004년 드라마 ‘애정의 조건’으로 데뷔해 ‘프리스트’ ‘검법남녀 시즌1’ ‘육룡이 나르샤’ ‘마스터 – 국수의 신’ 등에 출연했다. 최근 MBC 드라마 ‘검법남녀 시즌2’를 마무리하고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우주안은 1990년생 레이싱모델로, 2014년 제3회 한국 레이싱모델 어워즈 최우수 인기모델상을 수상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