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주니어 규현, 9월 인도네시아 팬 만난다…’SKF 2019′ 출격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슈퍼주니어 규현./ 사진제공=SJ레이블

슈퍼주니어 규현이 ‘Super K-Pop Festival Indonesia 2019 (이하 SKF 2019)’ 무대에 선다.

규현은 오는 9월 28일, 29일 이틀간 인도네시아 ICE(Indonesia Convention Exhibition)에서 공동 개최하는 ‘SKF 2019’ 무대에 올라 팬들을 만난다.

지난 5월 7일 소집해제한 규현은 세번째 싱글 앨범 ‘너를 만나러 간다 (The day we meet again)’를 발매, 타이틀곡 ‘애월리(Aewol-ri)’로 사랑 받았다. ‘애월리’는 섬세한 피아노 선율과 고요함을 더하는 스트링 사운드가 인상적인 발라드 곡. 짝사랑하는 이와 멀어질까 두려운 마음을 애써 숨겨 보려는 스토리를 덤덤한 가사로 풀어냈다. 규현이 직접 작사, 작곡에 참여해 눈길을 끈다.

또한 ‘강식당 3’ ‘더 짠내투어’ 등 예능 프로그램에서 활약했고 지난 5월 19일에는 국내 단독 팬미팅을 열었다.  7월 12일에는 슈퍼주니어로서 아시아 가수 중 처음으로 사우디 아라비아에서 단독으로 공연을 개최해 4천여명의 관객들과 호흡했다. 다음날인 13일에는 사우디 아라비아의 주요 축제인 ‘제다 시즌 페스티벌’ 무대를 통해 현지 언론으로부터 극찬을 받았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