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리+로맨틱”…골라보는 재미가 있는 ‘너의 노래를 들려줘’ (종합)

[텐아시아=우빈 기자]
연우진,김세정,박지연,송재림,너의 노래를 들려줘

배우 연우진(왼쪽부터), 김세정, 박지연, 송재림이 1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호텔에서 열린 KBS2 새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서예진 기자 yejin@

KBS2 새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가 미스터리, 로맨틱, 코미디 세 가지 장르가 결합된 스토리로 전 연령대 ‘취향 저격’에 나선다. 다양한 장르가 섞인 전개와 배우 연우진, 김세정, 송재림, 박지연 등 다채로운 매력을 가진 배우들의 연기로 ‘골라보는 재미’가 있는 드라마를 만들어가겠다는 각오다.

‘너의 노래를 들려줘’ 제작발표회가 1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호텔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연우진, 김세정, 송재림, 박지연과 이정미 PD가 참석했다.

‘너의 노래를 들려줘는 살인사건이 있었던 날의 기억을 전부 잃은 팀파니스트가 수상한 음치남을 만나 잃어버린 진실을 찾아가는 드라마다.

이 PD는 “‘너의 노래를 들려줘’는 불면증을 앓고 있는 여자가 수상한 음치남을 만나서 펼치는 미스터리 로맨스와 오케스트라를 배경으로 여러 인물들이 비밀을 풀어가는 과정이 있는 드라마”라며 “마냥 어둡지도 않고 밝지도 않다. 이질적인 요소들이 섞여있다. 귀도 즐겁고 볼거리도 있는 드라마”라고 설명했다.

연우진,김세정,너의 노래를 들려줘

배우 연우진(왼쪽)과 김세정이 1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호텔에서 열린 KBS2 새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서예진 기자 yejin@

연우진은 홍이영(김세정 분)에게 이브닝콜을 걸어 노래를 불러주는 수상한 남자 장윤을 연기한다. 그는 “‘너의 노래를 들려줘’를 통해 로맨틱 코미디의 밝은 모습과 반대되는 쓸쓸함과 어두움을 연기할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 절제된 연기는 재밌는 도전이 될 것 같았다”며 “극 중 홍이영을 만날 때와 하은주를 만날 때 서로 다른 모습을 통해 디테일을 주며 연기하는 재미가 있다. 장윤 캐릭터의 포인트가 아닐까 한다”고 말했다.

‘학교 2017’ 이후 두 번째로 연기에 도전하는 김세정은 사건이 있던 날의 기억을 전부 잃어버린 팀파니 연주자 홍이영 역을 맡았다. 김세정은 “2년 전이 첫 작품이었고, 이번이 두 번째 작품이다. 촬영을 하면서 ‘안 해본 것만도 못 하다’는 마음이 든다”며 “두 번째라는 이름하에 무서운 것도 많고 무서운 것도 많다. 그때는 학생이지만 지금은 여러 가지를 표현해야 하는 취업준비생이라 많은 것들이 필요한데, 선배들과 감독님이 많이 도와주셔서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홍이영은 그냥 슬픈 청춘이다. 안쓰러운 일을 한 번에 겪어서 보듬고 싶은 친구다. 시청자들도 보면서 이영이를 안아주고 싶다고 느끼실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주 2회 정도 팀파니 레슨도 받고, 영상도 많이 찾아봤다. 전문가만큼은 못 하겠지만 열정은 담으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연우진,김세정,너의 노래를 들려줘

배우 연우진(왼쪽)과 김세정이 1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호텔에서 열린 KBS2 새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서예진 기자 yejin@

극 중 로맨스를 이끌어갈 김세정과 연우진은 각각 1996년생, 1984년생으로 12살 차이가 난다. 김세정은 세대 차이가 느껴지냐는 질문에 “사실 제가 애늙은이 같다는 말을 많이 듣는다. 그래서 그런지 선배들과 대화 나누거나 연기할 때 마음 편하게 하고 있다. 세대 차이는 느껴지지 않고 오히려 연기할 때 흔들리거나 힘들면 위로가 되주실 때가 많다”고 대답했다.

연우진도 “현장에서 배우로서 다가가고, 세정 씨를 홍이영으로 바라보면서 호흡하기 때문에 세대 차이가 느껴지진 않는다”며 “배우로서 고민들을 나누고, 연기적인 부분을 이야기한다. 장면을 풍성하게 채워나가려고만 해서 소통의 어려움은 없다”고 답했다.

박지연,너의 노래를 들려줘

가수 겸 배우 박지연이 1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호텔에서 열린 KBS2 새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서예진 기자 yejin@

박지연은 MBC 드라마 ‘트라이앵글’ 이후 5년 만에 드라마에 출연한다. 그는 “연기자의 모습을 오랜만에 보여드려서 긴장도 많이 되고 걱정도 많이 됐다. 부담감이 기분 좋은 설렘으로 바뀌어서 기대를 많이 하고 있다. 이 드라마에 애정이 굉장히 많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팬들에게 기다려줘서 고맙다는 말을 꼭 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너의 노래를 들려줘’에서 박지연은 인기 바이올린 연주자 하은주를 연기한다. 박지연은 “드라마 때문에 처음 바이올린을 배웠다. 하은주 캐릭터가 타고난 재능을 가지고 있으면서, 화려한 퍼포먼스를 펼치는 핫한 바이올리니스트”라며 “잘하는 연기를 한다는 것 자체가 어려웠다”고 토로했다.

배우 송재림이 1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호텔에서 열린 KBS2 새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서예진 기자 yejin@

송재림은 ‘괴짜’라 불리는 오케스트라 지휘자 남주완을 연기한다. 그는 “로맨틱, 스릴러 등 여러 가지가 섞여 있다. 시놉시스가 굉장히 재밌었다.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가 유기적으로 연결돼 있더라. 하은주와는 현실에 있는 커플이지만 글이 아닌 느낌으로 설명되는 사이고 홍이영과는 마냥 귀여운 사이다. 인물 간 연결고리가 즐거워 드라마 출연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마에스트로의 몸짓을 연기하는 게 즐겁다”며 웃었다.

이PD는 배우들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네 명의 싱크로율이 좋다. 대본 캐릭터와 실제 모습이 비슷한 경우가 많다”면서 “연우진 씨는 실제론 진지하지만 의외의 유머감각이 있어서 드라마에서 빛을 발하는 순간이 있다. 세정 씨는 에너지가 너무 좋다. 현장 모든 스태프와 배우를 통틀어 힘이 좋다. 지치지 않는 열정과 에너지가 홍이영 캐릭터와 딱”이라고 말했다. 이어 “송재림 씨는 순수하고 장난기가 많은데 남주완 캐릭터와 잘 맞다.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하고 있어 너무 감사하다. 지연 씨 같은 경우는 그냥 예쁘다. 바이올린이 어려운 악긴데 열심히 잘해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너의 노래를 들려줘’는 오는 5일 밤 10시 처음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