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 출신’ 한승연, ‘백반기행’ 출연···삼척으로 떠난다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TV조선 ‘허영만의 백반기행’. /사진제공=TV조선

TV조선 교양프로그램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 ‘카라 출신’ 배우 한승연이 삼척으로 백반기행을 떠난다.

오는 2일 방송되는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는 제철 산나물과 아직 남아있는 연탄마을 등 삼척 구석구석에 숨겨진 맛과 멋을 보여준다. 특히 한승연은 먹어보지 못한 음식들로 가득한 삼척 밥상에 놀라 음식을 포장해가는 등 맛에 푹 빠진다.

두 사람은 손수 담근 장으로 끓인 장칼국수 맛집으로 향한다. 장칼국수는 큰 뚝배기에 강원도 감자로 만든 옹심이를 넣어 독특한 식감을 자랑한다.

탄광이 발달했던 도시인 만큼 그 지역의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연탄구이집도 방문한다. 당시에는 흔했으나 지금은 귀해져 보기 힘든 연탄을 이용해 800도 화력에서 구워 먹는 소갈빗살과 꽃갈빗살은 강원도 한우의 진수를 보여준다. 두 사람은 과거 광산이 있었던 도계 까막 마을을 걸으며 연탄과 관련한 서로의 추억을 나눈다. 이어  골목 모퉁이에 있는 작은 술집에 들어가 막걸리를 마시며 진솔한 대화를 나눈다.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은 이날 오후 8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