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연’ 눈물 흘리는 박하선, 사랑의 감정 폭발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스틸./사진제공=채널A

채널A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에서 박하선이 눈물을 흘린다.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이하 ‘오세연’)은 금기된 사랑으로 인해 혹독한 홍역을 겪는 어른들의 이야기다. 금단의 덫에 걸린 네 남녀의 고통과 희열을 섬세하게 표현하며 격정멜로의 진수를 보여주고 있다.

격정멜로 중심에는 배우 박하선(손지은 분)이 있다. 박하선이 연기하는 손지은은 사람들 눈에 잘 띄지 않을 정도로 평범하고 수수한 결혼 5년차 주부다. 그에게는 성실한 남편이 있고, 겉보기에 안정적인 가정이 있다. 그러나 속을 들여다보면 이야기는 달라진다. 남편과 애정은 물론 정서적 교류조차 없는 일상 속에서 그는 하루하루 메말라가고 있다.

이런 그에게 설렘을 주는 남자 윤정우(이상엽 분)가 나타났다. 두 사람은 메꽃의 꽃말처럼 서서히, 깊숙이 서로에게 끌렸다. 그렇게 두 사람은 걷잡을 수 없는 사랑에 갇혀버렸다. 스스로 용서받을 수 없다 말하는 이들의 사랑이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오세연’ 제작진은 9회 본방송을 하루 앞둔 1일 홀로 처연하리만큼 아프게 눈물 흘리고 있는 손지은의 모습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공개된 사진은 오는 2일 방송되는 ‘오세연’ 9회의 한 장면이다. 사진 속 손지은은 아무도 없는 공간에 홀로 서 있다. 아무 표정도 없던 그가 무언가를 본 듯한 첫 번째 사진에 이어 서서히 아픈 감정이 묻어나는 두 번째 사진, 슬픔을 억누르지 못하고 눈물을 흘리는 세 번째 사진까지 점진적으로 변화하는 손지은의 감정이 고스란히 드러나 있다.

‘오세연’ 제작진은 “‘오세연’ 9회에서는 손지은과 윤정우의 사랑에 큰 전환점이 찾아온다. 이로 인해 두 사람의 사랑은 더욱 큰 폭풍에 휘말리게 된다”며 “손지은의 눈물은 이 전환점이 얼마나 강력하고 아픈 것인지 상징한다. 박하선은 현장 제작진도 모두 숨죽이게 할 만큼 감정을 폭발시키는 열연을 펼쳤다.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반환점을 돌며 더 강력한 전개를 예고한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9회는 오는 2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