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맛”…‘나 혼자 산다’ 헨리, 캐서린 프레스콧 위한 진수성찬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나 혼자 산다’ 헨리, 캐서린 프레스콧. /사진제공=MBC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헨리가 절친 캐서린 프레스콧에게 한식문화를 전파하며 요절복통 식사시간을 가진다.

오는 2일 밤 11시 15분 방송될 ‘나 혼자 산다’에서 헨리는 채식주의자인 캐서린을 위한 안성맞춤 한정식 맛집을 방문한다. 그는 한국의 식사문화를 가르쳐주기 위해 자신 있게 젓가락질 시범을 보였지만, 오히려 캐서린이 더 능숙한 듯 실력을 선보이자 당황했다.

헨리는 당차게 “이모님“을 부른 뒤 메뉴를 주문했지만 직원은 이해하지 못했다. 점차 미궁속으로 빠지는 주문에 캐서린까지 어리둥절해 했다. 겨우 주문에 성공한 헨리의 모습은 안방극장을 포복절도하게 만들 예정이다.

헨리는 식사 도중 갑자기 기안84에게 연락해 캐서린을 소개했다. 캐서린과 기안84는 헨리의 어설픈 통역으로 질문을 주고받으며 대화했다. 기안84의 거침없는 질문에 돌아온 캐서린의 대답은 헨리를 당황시켰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