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의 밤’ 설리 “얼굴, 제대로 된 부분 없다…눈, 코, 입 배치는 괜찮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악플의 밤’ 설리./ 사진제공=JTBC

JTBC2 ‘악플의 밤’의 설리가 ‘눈, 코, 입 배치발 1인자’에 등극해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진다.

‘악플의 밤'(연출 이나라)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과 직접 대면해보고, 이에 대해 솔직한 속내를 밝히는프로그램. 오는 2일 방송되는 7회에는 ‘세계적인 톱모델’ 송경아와 ‘언프리티 랩스타 3’ 우승에 빛나는 자이언트 핑크가 출연한다. 두 사람은 모든 악플과 정면 대결을 선언하며 폭염까지 한 방에 날려버릴 일침으로 안방극장에 사이다 샤워를 선사할 예정.

이날 설리는 “난 눈, 코, 입 배치가 괜찮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었다. 설리는 얼굴 여백에 대한 악플을 논하던 중 “나도 여백이 많다는 말을 많이 들었다”고 했다.

특히 설리는 “내가 숙이 언니만큼 눈도 안 크고 자이언트 핑크처럼 코가 오똑하지 않아서인지 얼굴에서 제대로 된 부분이 없다더라”라며 “그러나, 눈, 코, 입 배치는 괜찮은 것 같다”고 셀프 칭찬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무엇보다 송경아는 ‘근데 얘가 연예인임? 얼굴에 여백이 너무 많지 않음?’이라는 악플에 대해 “모델의 얼굴에는 여백이 있어야 드라마틱한 효과가 가능하다”는 말과 함께 “최적화된 모델형 얼굴은 설리”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김숙은 김종민은 ‘춤발’, 설리는 ‘사진발’ 이라며 팩폭해 모두를 박장대소하게 만들었다.

‘악플의 밤’ 7회는 2일 오후 8시 방송.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