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키스 기섭♥정유나, 24일 결혼 “다시 없을 소중한 사람” 자필편지(전문)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유키스 기섭 편지. /사진제공=해피메리드컴퍼니

유키스 기섭이 배우 겸 뷰티 모델 정유나와 오는 24일 결혼한다고 밝혔다.

기섭은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필 편지를 써서 올렸다. 그는 “갑작스러우시겠지만 이렇게 글을 쓰게 된 이유는 제가 평생 함께하고 싶은 사람을 만나게 됐기 때문이다”며 “그녀는 제 인생에 있어서 두 번 다시 없을 소중한 사람이다. 오랜 시간 동안 늘 한결같이 저만을 바라봐 준 그녀를 위해 지금부터는 제가 그녀의 행복을 책임지고 싶다”고 적었다. 이어 “저는 그녀와 아름다운 나날들을 걸어가기 위해 결혼을 약속하게 됐다”며 “같은 곳을 바라보기로 맹세한 만큼 더 겸손하고 책임감 있는 사람이 되겠다”고 썼다. 또한”항상 저를 사랑해주시고 믿어주신 팬 여러분의 감사한 마음… 절대 잊지 않고, 행복하게 살겠다”며 “앞으로 새로운 도전과, 여러분들 앞에 좋은 모습으로 보답하겠다. 저희 두 사람이 함께하는 아름다운 나날에 많은 축복과 응원을 보내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인사했다.

동갑내기인 기섭·정유나 커플의 결혼식은 주례없이 진행되며, 개그맨 김용명이 사회를 맡았고 가수 허각이 축가를 부른다. 두 사람은 하와이로 5박 7일 신혼여행을 떠나며, 신혼집은 서울 강남에 차린다.

기섭은 2009년 유키스 미니 3집 앨범으로 연예계에 데뷔했다. 작곡, 작사가 가능한, 다재다능한 멤버다. 의류사업도 병행하고 있다. 현재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 복무를 하고 있으며, 2021년 1월 소집해제 예정이다.

◆ 유키스 기섭 편지 전문

안녕하세요. 기섭입니다.
먼저 여러분들께 전해드릴 말씀이 있어서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갑작스러우시겠지만 이렇게 글을 쓰게 된 이유는 제가 평생 함께하고 싶은 사람을 만나게 되었기 때문입니다.
그녀는 제 인생에 있어서 두 번 다시없을 소중한 사람입니다.
오랜 시간 동안 늘 한결같이 저만을 바라봐 준 그녀를 위해 지금부터는 제가 그녀의 행복을 책임지고 싶습니다.
그래서, 저는 그녀와 아름다운 나날들을 걸어가기 위해 결혼을 약속하게 되었습니다.
같은 곳을 바라보기로 맹세한 만큼 더 겸손하고 책임감 있는 사람이 되겠습니다.
항상 저를 사랑해주시고 믿어주신 팬 여러분의 감사한 마음… 절대 잊지 않고, 행복하게 살겠습니다.
앞으로 새로운 도전과, 여러분들 앞에 좋은 모습으로 보답하겠습니다.
저희 두 사람이 함께하는 아름다운 나날에 많은 축복과 응원을 보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기섭 올림-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