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인은 지옥이다’ 임시완 사는 에덴 고시원 베일 벗었다 ‘섬뜩’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타인은 지옥이다’ 고시원./ 사진제공=OCN

OCN 드라마틱 시네마 ‘타인은 지옥이다’의 에덴 고시원이 공개됐다. 세월의 흔적과 섬뜩하고 스산한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고시원의 면면들이 ‘에덴’이란 이름과는 상반된 ‘지옥’을 연상시킨다.

‘타인은 지옥이다’'(극본 정이도, 연출 이창희, 제작 영화사 우상, 공동제작 스튜디오N, 총10부작)는 상경한 청년이 서울의 낯선 고시원 생활 속에서 타인이 만들어낸 지옥을 경험하는 미스터리로 영화와 드라마의 포맷을 결합한 드라마틱 시네마의 두 번째 작품. 영화 제작진이 대거 의기투합해 영화의 날선 연출과 드라마의 밀도 높은 스토리를 선보일 예정이다.

공개된 스틸컷에서 고개를 올려 어딘가를 응시하고 있는 윤종우(임시완). 그의 시선이 닿아 있는 건 낡고 오래된 건물 3층에 위치한 에덴 고시원의 간판이다. 서울에 상경한 종우가 가벼운 주머니 사정을 고려해 선택한 보금자리로, 싼 가격만큼 보잘것없는 시설만을 단출하게 갖춘 곳이다. ‘에덴 고시원’이라는 낡은 문패가 달린 철문을 열고 들어서면 빛이 잘 들지 않아 어두운 복도가 펼쳐진다. 좁고 긴 복도 양옆으로는 문이 굳게 닫혀있는 방들이 빼곡히 늘어서 있는데, 어쩐지 작은 소리에도 귀를 기울여야 할 것 같은 이유 모를 긴장감을 자아낸다.

고시원에 거주하는 사람들이 공동으로 사용하는 부엌에서는 세월의 흔적이 고스란히 보이는 누런 벽지와 연식이 오래된 것으로 보이는 몇몇 가전제품이 눈에 띈다. 입주자들의 유일한 개인 공간일 방 내부 역시 몹시 좁아 책상 아래 발을 넣어야 겨우 몸을 뉠 수 있을 정도다. 공개된 고시원의 면면들만 보아도 낯선 장소, 낯선 타인들과 부대껴 살아야 할 종우의 서울 살이가 결코 만만치 않겠다고 예측된다.

이처럼 전체적인 분위기부터 작은 소품 하나까지 리얼하게 구현된 에덴 고시원은 특별히 제작된 세트다. 영화 ‘인랑’을 통해 어두운 미래를 구현해냈던 박재현 미술감독이 총지휘했다. 박 감독은 “어둡고 긴 동굴 같은 복도와 감옥을 연상시키는 아주 작은 창문이 달린 방을 통해 보기만 해도 습하고 을씨년스러운 느낌이 드는 고시원을 만드는 게 이번 작품의 목표였다”라고 말했다. 이어 “낯선 장소에서 겪는 스트레스와 속내를 알 수 없는 타인들에 대한 막연한 공포감을 극대화할 수 있는 공간으로 에덴 고시원을 표현하고자 했다. 또한 현실에 있을 법하되, 이런 곳이 존재하나 싶은 괴리감을 동시에 유지해야 했다”고 말해 무한한 호기심과 기대를 증폭시켰다.

‘타인은 지옥이다’는 누적 조회수 8억 뷰를 기록한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제10회 미쟝센 단편영화제에서 영화 ‘소굴’로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했고, 지난해 개봉한 영화 ‘사라진 밤’으로 평단과 관객의 호평을 받은 이창희 감독이 연출한다. 또한 ‘구해줘1’을 통해 웹툰 원작을 긴장감 넘치는 드라마로 재탄생시켜 주목을 받았던 정이도 작가가 집필을 맡았다.

‘타인은 지옥이다’는 ‘왓쳐’ 후속으로 오는 31일 오후 10시 30분에 처음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