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탐정’ 박진희X봉태규, 수은 중독 증거 찾았다…이기우, 공조 권유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닥터탐정’ 예고 영상./사진제공=SBS

SBS 수목드라마 ‘닥터탐정’에서 박진희와 봉태규가 수은 중독 사건의 원인을 찾아낸다.

지난달 31일 방송에서 최태영(이기우 분)은 도중은(박진희 분)의 집에 찾아와 “남일 부지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 전부 다 말해즐게. 전부 다”라고 말해 두 사람이 함께 손을 잡고 갈 수 있을지 이목을 집중시켰다.

1일 방송되는 ‘닥터탐정’ 6회 예고영상에는 남일 부지에 얽힌 비밀을 밝히기 위한 도중은, 허민기(봉태규 분)의 특급 작전이 담겼다. 이어 두 사람은 사실을 은폐하려는 TL그룹의 온갖 방해공작을 뚫고 살인 누명을 쓴 김도형(권혁범 분)에게서 증거를 확보했다. 또한 그들이 현장에서 무언가를 발견하고 놀라는 장면이 이어져 향후 전개에 궁금증을 끌어올렸다.

모성국(최광일 분)은 누군가에게 “UDC가 접근 못하게 철저하게 막아”라고 지시했고, 최곤(박근형 분)은 “폐기물 영구적으로 괜찮겠습니까”라고 묻는 대화도 이어졌다. 최태영은 도중은에게 “몸 조심해”라며 걱정하는 눈빛을 보내 두 사람이 공조하게 될 지, 그의 진짜 속내는 무엇일지 본방송을 기대하게 했다.

제작진은 “UDC가 수은 중독 사건의 원인을 밝혀내고 ’역학조사 평가위원회’에서 산재 판정을 받을 수 있을지, 사이다 해결을 이끌어 낼 지 끝까지 주목해 달라”며 “해당 장면들을 찍을 때 카타르시스를 느꼈다. 우리 누구나 겪을 수 있는 또 다른 나의 이야기로 생각해주시고 관심 가져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닥터탐정’은 산업현장의 사회 부조리를 통쾌하게 해결하는 닥터탐정들의 활약을 담은 사회고발 메디컬 수사극이다.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