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구, 연 매출 55억원의 제조업체 대표이사 “배우 활동에 집중”

[텐아시아=우빈 기자]

배우 손석구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손석구가 연 매출 55억원의 제조업체 대표이사라는 사실이 지난달 알려졌다.

손석구가 이날 손석구가 대전광역시 유성구에 있는 공작기계 전문 제조 대표이사라는 보도가 나오자, 손석구 소속사 샛별당엔터테인먼트는 “손석구가 해당 제조업체 대표이사로 있는 것이 맞다”고 인정하면서 “배우로서의 활동을 더 보여 드리고 싶다”고 입장을 밝혔다.

해당 사업체는 2003년 7월 설립됐다. 2013년 70억원에 가까운 매출액을 기록했고, 2016년에는 55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고 전해졌다. 직원은 20여 명이며 10개국에 공작 기계를 수출하고 있다. 손석구는 배우 데뷔 전부터 회사 경영에 참여했으며, 이 회사의 지분 34.3% 를 갖고 있다. 현재 대표이사직을 맡고 있으나 경영에는 직접적으로 관여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손석구는 영화 ‘블랙스톤’으로 데뷔했으며 드라마 ‘최고의 이혼’ ‘슈츠’ 등에서 얼굴을 알렸다. 현재 tvN 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에서 차영진 역으로 출연 중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