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벨업’ 성훈, 위기에도 흔들림 없다···반전 매력 ‘폭발’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N 수목드라마 ‘레벨업’ 방송화면. /사진제공=MBN

MBN·드라맥스 수목드라마 ‘레벨업’에서 배우 성훈이 자연스러운 완급 조절 연기를 선보였다.

지난 31일 방송된 ‘레벨업’에서는 안단테(성훈 분)가 신연화(한보름 분)의 강렬한 반대와 조태구(류승수 분)의 계략에도 회사를 살리려고 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안단테는 새로운 게임 개발에 사용할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조이버스터의 대표 게임 ‘피그워’를 다른 회사에 판매해 신연화와 갈등을 겪었다. 오랜 시간 개발하고 지켜온 게임을 안단테가 독단적으로 판매한 것이라고 생각한 신연화는 분노에 치밀었다.

이런 가운데 안단테는 메일을 통해 조이버스터를 살리기 위해 게임 판매는 어쩔 수 없는 결정이었다는 것을 회사 직원들에게 전했다. 회사에 애정이 없고 차가워 보이지만 조이버스터를 살리기 위한 안단테의 노력은 직원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조이버스터의 주주총회를 진행하던 안단테는 조태구의 등장에 위기를 맞이했다. 안단테의 해임을 위해 조태구가 방해공작을 펼치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안단테는 조태구의 방해와 날카로운 질문에도 흔들림 없는 모습으로 회사를 회생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안단테는 어떤 자리든 상관없으니 조이버스터로 돌아오고 싶다는 조태구의 부탁을 거절한 뒤 “조언은 언제든지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게임을 사랑하는 조태구의 진심과 열정을 이해하고 존중한 것이다.

성훈은 감정을 드러내지 않는 안단테의 미묘한 변화를 섬세하게 표현하며 매회 극의 설득력을 높이고 있다. 차가운 말투와는 달리 마음속 따뜻함을 간직한 안단테의 반전 매력은 극의 재미를 더한다.

마지막에는 누군가의 방해로 조이버스터의 모든 업무가 마비돼 위기를 맞이했다. 과연 안단테가 위기를 무사히 극복해 낼 수 있을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레벨업’은 1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