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원희X손담비, 제15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개막식 사회자 확정 (공식)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임원희-손담비./ 사진제공=제천국제음악영화제

배우 임원희와 손담비가 제15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개막식 사회자로 나선다.

제천국제음악영화제 측은 1일 “임원희와 손담비가 오는 8월 8일 제천시 청풍호반무대에서 열리는 개막식에서 사회자로 호흡을 맞춘다”고 밝혔다.

임원희는 2000년 영화 ‘다찌마와 리’로 이름을 알렸고 영화 ‘실미도’ ‘식객’ 등 여러 작품에서 개성있는 연기로 감초 역할을 톡톡히 했다. ‘진짜 사나이’ ‘무한도전’ ‘아는 형님’ ‘미운우리새끼’ 등 예능에서도 활약중이다. 하반기엔  tvN 드라마 ‘날 녹여주오’로 시청자를 만난다.

손담비는 2009년 가수로 데뷔해 드라마, 영화, 연극 등을 종횡무진하며 연기자로 활동했다. 2018년 스크린 데뷔작 ‘탐정: 리턴즈’로 제14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JIMFF RISING STAR’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오는 9월 방송 예정인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으로 드라마 컴백도 앞두고 있다.

제15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개막식은 오프닝 공연, 이상천 조직위원장의 개막선언, 홍보대사 정수정의 무대인사, 국제경쟁부문 심사위원단 소개, 제천아시아영화음악상 수상자 시상식, 개막작 ‘자메이카의 소울: 이냐 데 야드’의 소개 및 특별공연, 개막작 상영 등의 순서로 청풍호반무대에서 열린다.

8월 8일부터 13일까지 6일 간 펼쳐질 음악영화축제 제천국제음악영화제는 총 37개국 127편의 음악영화와 30여 편의 음악 공연으로 관객들과 만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