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기간제’ 금새록, 윤균상 비밀 알았다…충격의 연속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미스터 기간제’ 금새록./ 사진=OCN 방송화면

OCN 수목 오리지널 ‘미스터 기간제’의 금새록이 한층 더 심도 깊은 감정 연기로 호평을 받고 있다.

‘미스터 기간제’에서 금새록(하소현 역)이 윤균상(기강제 역)의 비밀을 알게 된 가운데, 충격에 휩싸인 감정을 섬세하게 표현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31일 방송에서는 소현이 강제와의 부적절한 루머가 확산된 어대숲(천명고 어둠의 대나무숲)을 살펴보다가 수아(정다은 분)와 관련한 온갖 억측과 음담패설을 발견하고 혼란스러워하는 모습이 담겼다. 수아를 향한 학급 내 괴롭힘과 교내 부정 특혜 등 자신이 사랑해 마지않던 학생들의 이면을 알게 되고 복잡한 심경을 느낀 소현의 모습이 드라마의 분위기를 한층 고조시켰다.

뿐만 아니라 한수의 재판 영상을 보게 된 소현은 강제가 한수의 변호사였다는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됐다. 한수의 자살 시도 원인이 강제라고 생각한 소현은 극심한 배신감과 분노에 이유를 따져 묻지만 갑작스런 병호(병헌 분)의 소동으로 정확한 사유는 들을 수 없었다. 과연 강제의 비밀을 알게 된 소현이 앞으로 어떤 행동을 하게 될지 주목된다.

이처럼 금새록은 매회 급변하는 감정선을 탁월한 완급 조절로 자연스럽게 풀어내 호평 받고 있다. 하나 둘 밝혀지는 진실을 마주하며 그에 따른 인물의 내면을 잘 담아내 시청자들의 몰입을 이끌고있다.

‘미스터 기간제’는 매주 수,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