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우 박일, 수면중 자연사→네티즌 애도 물결…유작 된 ‘토이스토리4’ (종합)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31일 별세한 성우 박일./ 사진=네이버 인물

성우 박일이 별세한 가운데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이 밤새 고인을 애도했다.

지난 31일 한국성우협회 등에 따르면 박일은 이날 갑자기 세상을 떠났다. 향년 69세. 평소 지병이 없던 고인은 수면 중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동료 성우들은 평소 건강하던 고인의 갑작스러운 죽음에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그의 목소리를 사랑하던 네티즌들도 슬픔에 빠진 채 애도글을 올렸다.

네티즌들은 “너무 갑작스럽다. 명품 목소리는 영원히 남을 것” “이제 버즈는 누가 한담”, “TV 외화 더빙 들었던 세대인데 안타깝다. 더 이상 목소리를 들을 수 없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 “당신은 우리의 영원한 버즈” 등의 반응을 보였다.

고인은 1967년 TBC 3기 공채 성우로 데뷔해 1970년부터 MBC 성우극회 소속 4기로 활동했다. 미성에 호남형 외모로 젊은 시절부터 큰 인기를 끈 성우였다. 성우로 시작했지만 라디오극부터 외화 더빙, TV드라마와 쇼프그램 출연까지 폭넓게 활동했다.

특히 ‘외화 더빙’ 하면 ‘박일’이라고 할 정도로 수 많은 할리우드 배우들의 목소리를 연기했다. 클린트 이스트우드, 알파치노, 피어스 브로서넌, 말론 브랜도 등 톱배우들의 목소리를 연기하며 사랑받았다.

애니메이션 더빙도 활발했다. ‘람보’ ‘마징가Z’ ‘우주전사 버즈’ ‘은하철도 999’ ‘인크레더블’ 등 수많은 작품을 더빙했고, 최근에는 ‘토이스토리4’의 더빙에도 참여했다. ‘토이스토리’의 경우 유작이 된 ‘토이스토리4’를 포함해 24년 간 전 시리즈에서 버즈 라이트이어를 연기했다. 일흔에 가까운 나이에도 젊은 세대에 친숙한 성우로 남은 것은 이런 까닭이다.

TV 드라마로는 ‘조선왕조오백년 설중매'(1984), ‘제1공화국'(1981), ‘육남매'(1998), ‘푸른거탑'(2013), ‘황금거탑'(2014), ‘라이프 온 마스'(2018) 등에 참여했다. ‘스타크래프트’ 등 여러 종류의 게임과 광고 등에서도 활약했다. 뿐만 아니라 성우 교육 아카데미를 설립해 동료들과 함께 후진 양성에도 힘을 쏟았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 서초구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2일 오전 8시15분.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