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송가인 “母, 국가지정 무형문화재…국악인→트로트 가수 영향”

[텐아시아=우빈 기자]

‘해피투게더4’ 송가인 / 사진제공=KBS

트로트가수 송가인이 국악인에서 트로트로 전향한 이유를 고백했다.

1일 방송되는 KBS2 ‘해피투게더4’에는 트로트 가수 설운도, 김연자, 송가인, 장민호가 출연한다.

이날 송가인은 외모뿐만 아니라 자신의 넘치는 끼 또한 어머니께 물려받은 것이라고 밝혔다. 송가인은 국가지정 무형문화재 제72호 진도씻김굿 전수 조교님인 어머니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이어 “저도 15년간 국악을 해왔다. 둘째 오빠는 아쟁, 올케언니는 꽹과리를 공부했다”고 덧붙여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고. 이에 MC들은 “국악인 가족이네”, “현실판 서편제다”며 감탄을 터트렸다.

또한 송가인은 “어머니가 젊은 시절 ‘전국노래자랑’에 참가하셨고, 저도 가수가 되기 전 ‘전국노래자랑’에 나가 어머니와 같은 노래를 불렀다”고 고백했다. 국악에 이어 전국노래자랑 출신이라는 독특한 이력까지 똑닮은, 세월을 뛰어넘는 모녀의 평행이론에 모두의 관심이 집중됐다.

또한 대학교에서 판소리를 전공하며 국악인의 길을 걷던 송가인이 트로트계로 뛰어든 이유 또한 어머니 덕분이라고 밝혔다. 과연 송가인의 인생을 뒤바꾼 어머니의 영향은 무엇일지 궁금증이 모인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