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탐정’ 이기우,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전부 말해줄게”···박진희에 제안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SBS 수목드라마 ‘닥터탐정’ 방송화면. /사진제공=SBS

SBS 수목드라마 ‘닥터탐정’에서 이기우가 박진희에게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다.

지난 31일 방송된 ‘닥터탐정’ 5회에서는 스크린도어 노동자 사망 사고의 원인을 찾기 위해 폐건물을 수색하던 도중은(박진희 분)이 킬러에게 습격을 당했다. 이때 최태영(이기우 분)이 달려들어 킬러를 제압하고 도중은을 위기에서 구해냈다. 최태영은 킬러에게서 휴대폰을 빼앗아 그를 보낸 사람이 모성국(최광일 분)임을 알아냈다.

킬러의 습격으로 병원에 입원하게 된 도중은은 악몽에 시달렸다. 꿈속에서는 독성 물질이 가득한 병동에서 방독면으로 얼굴을 가린 누군가가 최곤(박근형 분)의 사진을 태웠다. 사진 뒷면에는 ‘J’라는 이니셜이 박혀있어 앞으로 심상치 않은 일이 벌어질 것을 예고했다.

최태영은 모성국을 찾아가 “왜 바이오 산업단지가 조성되려는 곳에서 살인 사건이 나게 하려고 했느냐”고 따져 물었다. 모성국은 “전 사모님을 위험에 빠뜨린 점, 사장님 심기 건드린 점, 깊이 사죄드리겠습니다”라고 답했다. 분노한 최태영은 찻잔을 집어 던지며 “포인트를 영 못 잡으시네. 그 사람이 내 아이 엄마인 건 맞는데 당신이 TL을 일개 조폭으로 만들어놔서 화가 났다는 말이야. 모르겠어?”라고 소리쳤다.

최태영은 모성국이 남일 부지와 관련된 모든 누명을 박 전무에게 뒤집어씌우려는 것을 알고, 모성국을 찾아가 “끝까지 진실을 말하면 됩니다. 절대 포기하지 마시고”라며 뒤를 봐주겠다고 제안했다.

한편 김도형(권혁범 분)은 정하랑(곽동연 분)을 살해한 범인으로 몰리게 된다.  UDC는 김도형이 수은 중독에 의한 또 한 명의 피해자일 뿐, 죄가 없다는 사실을 밝히기 위해 나섰다. 허민기(봉태규 분)는 기숙사에 잠입하기 위해 보안업체의 주의를 끌었고, 잠입에 성공한 도중은은 김도형이 당뇨를 앓고 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하지만 현장은 누군가 정리한 듯 깨끗해 결정적인 증거를 찾지 못하고 돌아와야 했다.

정하랑의 집에서 찾은 머리카락을 검사한 결과, 수은이 정상 수치의 10배가 검출돼 김도형이 수은 중독이었음이 드러났다. UDC는 이 결과를 언론에 공개해 여론을 돌리고자 하지만, 이를 눈치챈 TL그룹은 도중은이 임시 계약직인 사실을 공격해 UDC를 곤경에 빠뜨렸다.

마지막 장면에서는 최태영이 도중은의 집을 불쑥 찾아왔다. 도중은이 그를 돌려보내려고 하자 최태영은 “남일 부지 일, 듣고 싶지 않아? 거기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말해줄게. 전부 다”라고 말해 궁금증을 자극했다.

1일 방송에서는 남일 부지에 얽힌 비밀을 밝히기 위한 도중은과 허민기의 작전이 펼쳐진다. 사실을 은폐하려는 TL그룹의 방해를 뚫고 두 사람이 작전을 무사히 마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닥터탐정’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