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지애,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첫 연기…“앵커석에 부담없이 앉아봤네요”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문지애 아나운서. /사진=문지애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문지애 아나운서가 tvN 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에 특별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문지애 아나운서는 지난 31일 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오늘 첫 방송되었군요”라며 “연기도전 아니고 늘 해오던 일이었으니 연기라 생각말자, 앵커석에 부담없이 앉아봤네요”라고 드라마를 촬영한 소감을 털어놓았다. 또한 “가까이에서 처음 본 배우분들의 치밀하고 디테일한 연기에 감탄한 순간이었어요”라고 촬영 당시 기분을 전했다.

함께 올린 사진에서 문지애 아나운서는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촬영장으로 마련된 앵커석에 앉아있다. 핑크색 정장을 입고 미소 짓고 있으며, 단아한 자태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네티즌들은 “배우하셔도 되겠어요” “너무 자연스럽게 잘 하시던걸요” “앵커석에 앉아 계실 때가 제일 멋있어요” 등의 댓글을 남겼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