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첫방부터 홀렸다…정경호X박성웅 美친 케미

[텐아시아=우빈 기자]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 사진=tvN 방송화면

tvN 새 수목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이하 ‘악마가’)가 이제껏 본 적 없는 영혼 담보 코믹 판타지의 탄생을 알리며 시청자들을 제대로 홀렸다.

악마가가 지난 31일 뜨거운 관심과 호평 속에 첫 방송됐다악마에게 영혼을 팔아 인생을 리셋시켰다는 판타지 설정에 코믹함을 적절하게 섞어낸 리드미컬한 전개스토리에 자연스럽게 녹아든 귀 호강’ 음악과 배우들의 열연은 시청자들을 단숨에 매료시켰다. 1회 시청률은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에서 가구 평균 3.1%, 최고 3.7%를 기록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에서도 평균 2.5%, 최고 3.0%로 지상파를 포함한 전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에 오르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유료플랫폼 전국기준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방송에서는 스타 작곡가 하립(정경호 분)의 영혼 사수기가 펼쳐졌다하립은 음악에 관한 모든 상을 휩쓸 정도로 천재적인 영감의 소유자사실 그는 10년 전 악마에게 영혼을 팔고 부와 성공젊음을 얻었다그 누구에게도 인정받지 못하고 늙어버린 간과 쓸개의 멤버포크 가수 서동천이 하립의 실제 모습이었다서동천은 죽음 앞에서 자신을 찾아온 악마의 달콤한 제안을 받아들였고 절대 끝날 것 같지 않던 10년의 계약 기간은 쏜살같이 지나가 만료를 앞두게 됐다.

“6일 후 당신의 영혼을 회수하러 가겠다는 내용의 고지서를 받게 된 하립은 어떻게든 이 위기를 모면하려 발버둥을 쳤다오래전부터 이날을 준비해 왔던 하립은 영혼을 사수하기 위해 과거 자신이 만났던 남자를 찾아갔다하지만 악마인 줄로만 알았던 송연모(남명렬 분회장은 그저 서동천과 같은 계약자일 뿐이었다심지어 그는 하립이 보는 앞에서 스스로 목숨까지 끊었다모든 게 끝났다고 생각한 하립의 앞에 나타난 한류스타 모태강(박성웅 분). 자신을 삼천일의 불 속에서 태어나 사흘 만에 춤을 춘 마흔아홉 번 째 류라고 소개한 그가 바로 진짜 악마였다하립은 톱스타 모태강의 모습으로 자신을 찾아온 악마를 쫓아내고자 온갖 방법을 다 동원했지만실패로 돌아갔다모태강은 넋이 나간 하립에게 친절히 영혼 회수 고지서를 전해주고는 유유히 사라졌다.

그런 가운데 하립은 생방송 인터뷰 중 자신의 음악을 두고 대표 음식이 없는 한정식 같다는 말에 욱해 그의 뮤즈와 함께 한 달에 한 번씩 신곡 발표를 하겠다는 폭탄선언을 했다지서영(이엘 분)과 대책을 세울 겸 한 잔 기울인 하립은 대리운전 기사로 등장한 불운의 소녀 김이경(이설 분)과 운명처럼 조우했다라디오에서 흘러나온 간과 쓸개 노래에 맞춰 흥얼거리는 이경과 술에 취해 잠든 하립의 꿈속 협업은 두 사람의 심상치 않은 인연을 예고하는 듯했다두 사람의 인연은 거기서 끝이 아니었다지서영과 새로운 싱어를 찾아 나선 하립은 한 카페에서 노래하는 김이경과 재회했다.

이경은 하립과 사람들 앞에서 자작곡을 부르기 시작했다하지만 이경이 부른 노래는 하립이 발표한 곡과 거의 흡사했고이경에게는 표절이라며 비난이 쏟아졌다충격에 빠진 이경은 하립에게 내 노래다라고 주장했지만하립은 남의 노래도 듣지 않는 자신이 표절할 리 없다며 선을 그었다하지만 한 번은 우연이었다 쳐도두 번은 뭐지당신 내 머릿속에 도청기 달았어요?”라는 김이경의 한 마디는 하립이 자신의 곡에 의문을 품게 만들었다첫 만남은 우연이었지만심상치 않은 관계로 얽히기 시작한 두 사람의 이야기는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음악을 포기할까란 생각까지 하게 된 이경은 고민 끝에 하립을 찾아갔다하지만 이경이 마주한 건 피를 흘리고 쓰러진 하립결국 사망 선고를 받은 하립과 이경의 망연자실한 표정이 교차되는 엔딩은 충격을 안겼다하립이 누구에게 머리를 맞고 죽음에 이르렀는지또 영혼 회수까지 단 이틀만을 남겨놓고 있던 그의 운명은 앞으로 어떻게 될 것인지그 무엇도 예상치 못한 파격 전개에 폭발적인 반응이 쏟아졌다.

과거와 현재를 리드미컬하게 오가며 흥미를 자극하는 감각적인 연출과 악마와의 영혼 매매라는 판타지적 소재에 현실감을 더한 미장센귀를 호강시키는 음악은 시작부터 눈 뗄 수 없는 재미를 선사했다무엇보다 하립과 서동천, 1인 2역을 완벽하게 소화해낸 정경호의 연기 내공은 명불허전이었다. ‘하드캐리라는 말이 딱 들어맞을 정도로 강력한 존재감을 뿜어내며 역시 정경호라는 극찬을 이끌었다예민하고 까칠한 성격이지만알고 보면 짠내 유발자인 하립의 반전 매력은 정경호의 능청스러운 연기를 통해 더욱 극대화됐다깊이감 있는 감정은 기본이고특유의 코믹 연기를 자유자재로 소화해내는 정경호의 저력은 악마가를 통해 더욱 빛이 났다.

특히 OCN ‘라이프 온 마스’ 이후 1년 만에 재회한 정경호와 박성웅의 케미스트리는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다. ‘영혼의 콤비답게 밀고 당기는 두 사람의 시너지는 시청자들의 영혼을 완벽하게 끌어당겼다뺏고 뺏기는 영혼의 갑을관계로 재회한 정경호와 박성웅이 펼쳐나갈 본격적인 이야기에 기대가 쏠린다여기에 뒤로 넘어져도 코가 깨지는 불운의 아이콘 김이경의 털털하면서도 강단 넘치는 성격을 자연스럽게 소화해낸 이설과 남다른 카리스마를 발산한 이엘을 비롯해 하립과 티격태격 케미를 완성한 오의식예상치 못한 멘트로 허를 찌르는 미스터리한 남자 윤경호의 활약도 앞으로의 이야기를 더욱 기대케 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