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 김나희, ‘라디오스타’서도 눈부신 활약…’블랙홀’ 매력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

트로트 가수로 2막을 연 코미디언 김나희가 남다른 의욕으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를 휘어잡았다.

김나희는 지난달 31일 방송된 ‘라디오스타’의 ‘후진은 없다’ 특집에 출연해 숨겨둔 끼를 마음껏 뽐냈다. 최근 TV조선 서바이벌 프로그램 ‘미스트롯’에서 톱(TOP)5에 오르며 ‘역전의 아이콘’으로 떠오른 그는 ‘라디오 스타’에서도 단연 주목받았다.

김나희는 이날 늘어난 행사와 수입에 대한 민감한 질문에도 솔직하게 답했다. 이어 다채로운 개인기까지 아낌없이 공개하며 매력을 발산했다.

‘미스트롯’ 출연 이후 달라진 수입에 대해 묻자 김나희는 “이번에 정산을 받았는데, 전보다 20배가 많아졌다”며 “행사로 달력이 꽉 차 있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김나희는 자신의 개인기와 유행어를 거침없이 보여주며 내내 의욕 충만한 모습으로 분위기를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가수 박정현의 성대모사와 손담비의 무대 위 표정, ‘미스트롯’ 당시 미션곡을 정하기 위해 뽐낸 자이브 댄스까지 선사해 MC 안영미의 칭찬을 받았다.

김구라 외에도 윤종신, 게스트로 나온 그룹 신화의 전진까지 “김나희는 집중하게 만드는 묘한 매력이 있다”고 입을 모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