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우 박일 별세… ‘토이스토리’ 버즈 목소리 연기한 ‘더빙의 신’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31일 별세한 성우 박일./ 사진=네이버 인물

성우 박일(본명 조복형)이 별세했다. 향년 69세.

31일 한국성우협회 등에 따르면 박일은 이날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고인에게 특별한 지병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 정확한 사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고인은 1967년 TBC 3기 공채 성우로 데뷔해 1970년부터 MBC 성우극회 소속 4기로 활동했다. 고인은 미성에 호남형 외모로 젊은 시절부터 큰 인기를 끈 성우였다. 성우로 시작했지만 라디오극부터 외화 더빙, TV드라마와 쇼프그램 출연까지 폭넓게 활동했다.

특히 ‘외화 더빙’ 하면 ‘박일’이라고 할 정도로 수 많은 할리우드 배우들의 목소리를 연기했다. 클린트 이스트우드, 알파치노, 피어스 브로서넌, 말론 브랜도 등 톱배우들의 목소리를 연기하며 사랑받았다.

애니메이션 더빙도 활발했다. ‘람보’ ‘마징가Z’ ‘우주전사 버즈’ ‘은하철도 999’ ‘인크레더블’ 등 수많은 작품을 더빙했고, 최근에는 ‘토이스토리4’의 더빙에도 참여했다. ‘토이스토리’의 경우 유작이 된 ‘토이스토리4’를 포함해 24년 간 ‘토이스토리’ 전 시리즈에서 버즈 라이트이어를 연기했다. 일흔에 가까운 나이에도 젊은 세대에 친숙한 성우로 남은 것은 이런 까닭이다.

TV 드라마로는 ‘조선왕조오백년 설중매'(1984), ‘제1공화국'(1981), ‘육남매'(1998), ‘푸른거탑'(2013), ‘황금거탑'(2014), ‘라이프 온 마스'(2018) 등에 참여했다.  ‘스타크래프트’ 등 여러 종류의 게임과 광고 등에서도 활약했다. 뿐만 아니라 성우 교육 아카데미를 설립해 동료들과 함께 후진 양성에도 힘을 쏟았다.

노년에 들어서도 활발히 활동했고 자기관리에도 힘을 썼던 터라 그의 갑작스런 별세 소식은 방송가는 물론 그를 아는 모든 사람들에게 충격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온라인에서도 소식을 접한 팬들의 애도와 추모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MBC 성우극회에서 강남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빈소를 마련 중이다. 고인은 생전에 두 차례 이혼 후 3남 1녀를 25년간 홀로 키운 사실이 2006년 KBS 2TV ‘이홍렬 홍은희 여유만만’을 통해 공개되기도 했다. 자녀들은 외국에 거주 중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