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가 없어서’ 김혜자의 남주혁 칭찬 “그렇게 우는 젊은 배우는 처음 봤다”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JTBC 팟캐스트 ‘라디오가 없어서’. /사진제공=JTBC

 

배우 김혜자가 31일 JTBC 팟캐스트 ‘라디오가 없어서’에 출연해 후배 남주혁에 대한 애정을 표했다.

이날 ‘라디오가 없어서’에는 JTBC 드라마 ‘눈이 부시게’의 주인공 김혜자와 연출자인 김석윤 감독, 고혜진 PD가 출연해 촬영 뒷이야기를 풀어놓았다.

김혜자는 자신의 상대역이었던 준하 역의 남주혁에 대해 “부들부들 떨면서 우는 연기를 하니 내가 다 애틋했다. 젊은 배우가 그렇게 우는 건 어느 영화에서도 못봤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김 감독도 “선생님은 단지 인기가 있다고 해서 후배들을 예뻐하지 않는다. 현장에서 선생님과 남주혁 씨의 연기 호흡이 잘 맞았다”고 덧붙였다.

김혜자는 젊은 ‘혜자’ 역을 맡았던 배우 한지민에 대해서도 “한지민은 연기가 아니라 진짜 슬퍼서 운다. 바닷가에 서서 두 혜자가 서로 바라보는 장면에서는 혼이 빠진 것 같은 얼굴로 나를 보더라”고 호평했다.

또한 ‘혜자’가 알츠하이머 환자임이 밝혀졌던 반전 결말도 화제가 됐다. 당시 드라마의 결말은 김혜자, 안내상, 이정은 등 몇몇 배우들 말고는 내부에서도 철저히 베일에 쌓여있었던 터라 촬영 당시 배우와 현장 스태프 모두 눈물짓게 만들었다. 고 PD는 “편집하면서 1년 치 눈물을 다 흘렸다”고 말했다.

배우 김혜자와 김석윤 감독, 고혜진PD가 함께하는 ‘눈이 부시게’ 뒷이야기는 ‘라디오가 없어서’ 팟빵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