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벨업’ 성훈·한보름·차선우·데니안, 냉동창고에 새 사무실 ‘짠내 폭발’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N 수목드라마 ‘ ‘레벨업’. /사진제공=iHQ

MBN·드라맥스 수목드라마 ‘레벨업’에서 성훈과 한보름, 차선우와 데니안이 새로운 오피스 라이프에 돌입한다.

31일 방송되는 ‘레벨업’ 7회에서는 부도 위기를 맞은 조이버스터의 식구들이 낯선 환경에서 새롭게 회사 생활을 시작한다.

앞서 구조조정 전문기업 유성CRC의 에이스 본부장 안단테(성훈 분)는 무너져 가는 조이버스터를 회생시키기 위해 새 대표로 부임했다. 그로 인해 기획팀장 신연화(한보름 분), 유성CRC의 신입사원 곽한철(차선우 분)과 안단테의 오른팔인 박 실장(데니안 분)이 한솥밥을 먹게 되면서 오피스 라이프가 시작된다.

이런 가운데 조이버스터 식구들이 신사옥으로 이사해 새로운 근무 환경에서 새 출발을 한다. 조이버스터의 새로운 사옥은 시골에 있는 냉동창고를 개조한 건물이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새 회사에서 근무를 시작한 안단테와 신연화, 곽한철과 박 실장의 모습이 담겼다. 일에 집중하는 이들의 모습과 함께 새로운 보금자리에서 벌어질 해프닝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

‘레벨업’은 매주 수·목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