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오동 전투’ 류준열 “이름 없이 기록된 수많은 영웅 기억하는 영화”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류준열. /사진제공=쇼박스

배우 류준열이 영화 ‘봉오동 전투’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31일 오후 서울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봉오동 전투’에서 대한독립군 분대장 이장하 역을 맡은 배우 류준열을 만났다.

류준열은 “지금 우리가 사는 시대에, 나라를 뺏긴다는 말이 참 어색하기도 하고, 확 와닿는 게 없지 않나. 그런데 영화가 다룬 이야기는 100년 정도밖에 안 됐다”며 “나라를 뺏긴다는 감정이 어색하고 익숙하지 않다는 것에 놀라면서도, 그 시대를 살았던 분들의 희생이 있었기에 우리가 우리만의 나라를 가지고 산다는 생각이 들어 기분이 묘했다. 우리가 이 분들을 잊고 살았구나를 영화를 보면서, 시나리오를 읽으면서 많이 느꼈다”고 털어놓았다.

류준열은 “기존 영화들에서는 일제강점기의 아픔과 상처에 대해 주로 이야기했다. 이 영화는 승리의 역사”라고 소개했다. 또한 “그런 부분에 있어서도 충분히 볼 만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했고, 한 명의 특정 인물이 아니라 이름 없이 숫자로 밖에 기억돼야 했던 영웅들에 포커스가 맞춰져 있어서 매력적이었다”고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설명했다.

‘봉오동 전투’는 1920년 6월, 죽음의 골짜기로 일본 정규군을 유인해 최초의 승리를 이룬 독립군의 전투를 그린 영화. 오는 8월 7일 개봉.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