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스티스’, 선악 경계에 선 최진혁·손현주···숨막히는 긴장감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KBS2 수목드라마 ‘저스티스’. /사진제공=프로덕션 H

KBS 2TV 수목드라마 ‘저스티스’에서 이태경(최진혁 분)과 송우용(손현주 분)의 팽팽한 신경전이 회를 거듭할수록 더욱 거세지고 있다.

지난 25일 방송된 ‘저스티스’ 7, 8회에서는 “태경아, 너 아직도 서연아 못 잊었니? 아직 네가 후회하는 것 같아서”라고 묻는 송 회장과 당황하는 태경의 모습이 공개됐다. 태경이 서연아(나나 분)를 만난 건 아무도 모르는 비밀이었기에 모든 걸 알고 있는 듯한 송 회장이 극에 서늘함을 불러왔다.

서연아가 수사 중인 미제 살인사건에 태경의 동생 태주(김현목 분)가 연관돼 있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태경과 송 회장의 관계에 틈이 생겼다. 송 회장을 의심하는 태경과 뭔가를 감추는 듯한 송 회장의 눈빛은 숨막히는 긴장감을 형성했다.

특히 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이자 태주 죽음의 진실을 알고 있는 양철기(허동원 분)의 행방을 둘러싼 태경과 송 회장의 신경전은 보는 이들을 숨죽이게 했다. 송 회장이 양철기와 만났다는 것을 알았지만 “형, 양철기 연락이 안 된다?”라고 떠보는 태경과 “어디 있을까?”라고 되묻는 송 회장의 눈빛이 마치 사건이 터지기 직전 일촉즉발의 순간과도 같다.

31일 방송에서도 태경과 송 회장의 신경전은 계속된다. 태경과 송 회장은 서로를 의심하고 지난 과거에 겁먹었던 시간을 지나 다시 서로의 곁으로 돌아온다. 양심이 아니라 필요에 따라 선악을 선택해  선과 악의 경계에 서 있는 두 사람이다. 서로가 감추고 있는 부분이 많은 만큼 그 누구도 밀리지 않는 신경전이 어떤 긴장 상황을 만들어낼지 주목된다.

‘저스티스’ 9, 10회는 31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