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돌아온 호주 자매 , 남친들과 커플로 한국 재방문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에브리원 예능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방송화면. /사진제공=MBC 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호주 커플들의 한국 여행기가 공개된다.

오는 8월 1일 방송되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는 지난해 가을 호스트로 출연했던 블레어가 등장한다. 그가 다시 찾아온 이유는 지난 여행에서 많은 화제를 모았던 여동생 멕과 사촌동생 케이틀린이 한국을 재방문했기 때문이다.

멕과 케이틀린은 남자친구인 조쉬, 매튜와 함께 한국을 방문했다. 특히 멕과 남자친구 조쉬는 오는 10월 결혼을 앞둔 예비부부다. 멕은 한국을 다시 찾아온 이유에 대해 “남자친구에게 한국을 보여주고 한국 문화를 공유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이들의 여행에 불안감을 느낀 멕의 아빠 마크와 오빠 블레어는 두 커플의 여행 회의에 참여한다. 마크는 회의 내내 진지한 눈빛으로 커플들이 어떤 대화를 나누는지 감시한다. 스튜디오에서 여동생의 애정 행각을 지켜보게 된 블레어도 우려를 표하며 스킨십 허용 범위를 정해준다. 과연 블레어가 여동생에게 전한 스킨십 허용 범위은 어디까지인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8월 1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