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라노’ 이규형 “쉽지 않은 도전이지만 극복하겠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이규형,시라노

배우 이규형. /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이규형이 뮤지컬 ‘시라노’에서 주인공 시라노 역을 맡으면서 “처음부터 끝까지 극을 이끌어야하는 만큼 쉽지 않은 도전”이라고 말했다. 31일 오후 3시 서울 신사동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열린 뮤지컬 ‘시라노'(연출 김동연)의 기자간담회에서다.

‘시라노’는 프랑스의 시인이자 극작가 에드몽 로스탕이 실존 인물인 시라노의 이야기에서 영감을 받아 지은 희곡 ‘시라노 드 베르주라크’가 원작이다. 불의를 참지 못하고 자신만의 방식으로 해결해야 하는 시라노의 이야기다. 독설의 대가이자 난폭한 검객이지만 사랑 앞에서는 순수하고 가슴 따뜻한 그의 사랑 이야기를 중심으로 다룬다.

2017년 여름 한국 초연에 이어 2년 만에 다시 돌아왔다. 김동연 연출가가 새롭게 나섰고, 음악감독 최혜진, 안무감독 정도영, 무대디자이너 서숙진 등이 힘을 보탰다. 이규형을 비롯해 류정한·최재웅·조형균·박지연·나하나·송원근·김용한 등이 출연한다.

이규형은 “관객들이 쉽고 친숙하게 보길 원해서 그런 방향으로 작품에 다가가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어려운 점은 없느냐고 묻자 “극을 처음부터 끝까지 이끌어가야한다는 것이 새로운 도전이다. 스스로 극복해야할 점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시라노’는 오는 8월 10일부터 10월 13일까지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