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오동 전투’ 유해진 “류준열 유머 감각? 잘 받아치지만 아직은 한 수 아래”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유해진. /사진제공=쇼박스

배우 유해진이 영화 ‘봉오동 전투’ 촬영장의 화기애애한 분위기에 대해 이야기했다.

31일 오후 서울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봉오동 전투’에서 대한독립군 황해철 역을 맡은 배우 유해진을 만났다.

류준열의 유머 감각도 만만치 않은 것 같다고 하자 유해진은 “‘택시운전사’ 땐 몰랐는데 이번 영화를 찍으면서 알게 됐다. 감각이 좋으니 받아치는 것도 너무 잘 한다. 받아쓰기는 모르겠다”면서 너스레를 떨었다. 류준열의 유머감각이 자신을 능가한 것 같냐고 묻자 “신선함이 있다. 아직은 뭐…”라면서 크게 웃었다.

촬영 현장에 대해 묻자 “(조)우진은 스태프들을 잘챙기고, (류)준열은 막내라서 그런지 분위기를 띄우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한번은 저한테 오더니 ‘에이~’이러면서 뭘 놓고 가더라. 운동복 바지였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그러면서 “제가 못하는 부분을 잘 채워주고, 또 그런 모습은 내가 배울만한 것 같다고 반성도 좀 했다”고 덧붙였다.

‘봉오동 전투’는 1920년 6월, 죽음의 골짜기로 일본 정규군을 유인해 최초의 승리를 이룬 독립군의 전투를 그린 영화. 오는 8월 7일 개봉.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