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오동 전투’ 유해진 “한번에 8km씩 뛴다…속이 확 풀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유해진. /사진제공=쇼박스

배우 유해진이 평소 운동을 즐기는 이유에 대해 이야기했다.

31일 오후 서울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봉오동 전투’에서 대한독립군 황해철 역을 맡은 배우 유해진을 만났다.

유해진은 “원래 뛰는 걸 좋아한다. 북한산에 오르고, 미세먼지가 있을 때는 어쩔 수 없이 휘트니스를 간다. 지방 촬영을 갔을 때 마땅히 운동할 때가 없으면 자전거를 타거나 뛴다. 한번에 8km씩 뛴다”고 말했다. 이어 “예전에 우스갯소리로 내가 홧병이 있는 것 같다고 했다. 뛸 때는 힘들지만 뛰고 나면 속에 있는 게 확 풀린다. 그래야 하루가 풀리는 느낌이다. 습관이 됐는지 뛰고 나면 너무 좋다”고 했다.

함께 연기한 배우들 중 누가 체력이 제일 좋았냐고 묻자 “알고서 물어보시는 거 아니냐”며 호탕하게 웃었다. 유해진은 “캐릭터상 다른 친구들보다 제가 장비 같은 면에서 뛸 수 있는 조건이 낫다. 저는 뒤로 칼을 차고 다니지 않나. 그래서 그런지 제가 좀 잘 뛰었다”고 말했다. 이어 “준열이 경사가 가파른 곳을 올라가는 촬영을 하는 걸 보고 놀랐다. 준열이도 젊으니 잘 달린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다른 배우들과 같이 뛸 땐) 자꾸 뒤를 확인하면서 뛰었다. 템포를 맞춰야 하니까. 그게 어찌나 힘들던지”라면서 너스레를 떨었다.

‘봉오동 전투’는 1920년 6월, 죽음의 골짜기로 일본 정규군을 유인해 최초의 승리를 이룬 독립군의 전투를 그린 영화. 오는 8월 7일 개봉.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