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또 선 넘은 장성규 “김용만 진행 올드하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대한외국인’ 장성규./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방송인 장성규가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 출연해 또 선을 넘는 말(?)을 했다.

오는 31일 방송되는 ‘대한외국인’에서는 예능계의 재간둥이 하하, 한국 레게의 자존심 스컬, 최근 프리선언을 한 장성규가 출연해 퀴즈대결을 펼친다.

아나운서국을 떠나 프리랜서로 활동하고 있는 장성규는 최근 자유로운 입담으로 아슬아슬한 줄타기 방송을 해 일명 ‘선넘규’라는 별명까지 얻었다. ‘대한외국인’에서도 선을 넘는(?) 말로 모두의 심장을 쫄깃하게 만들었다고.

장성규는 ‘대한외국인’에 출연해 달라는 전화를 받았을 때, 게스트가 아닌 MC 섭외로 착각한 일에 대해 밝혔다. 그는 “섭외 전화를 받기 전 마침 ‘대한외국인’을 봤는데 MC가 조우종 씨였다. 당시 김용만 형님이 아픈 걸 몰라서 잘리고 새로운 MC를 찾고 있구나 생각했다”며 욕망(?) 가득한 속마음을 드러냈다.

이에 MC 김용만이 “저 대신 진행하면 어떻게 하려고 했느냐”고 묻자 장성규는 “‘대한외국인’은 정답인지 아닌지 밝힐 때 쫀쫀함이 가장 중요한 것 같다. 하지만 형님은 약간 올드하다”며 선을 넘는 발언을 해 주변을 폭소케 했다.

장성규의 도발에 MC 김용만은 “New한 정답 판정은 어떻게 하냐”며 시범을 요청했고, 이에 장성규는 센세이셔널(?)한 정답 판정 액션을 선보여 결국 MC 김용만이 두 손 두 발을 다 들었다는 후문.

장성규의 비화는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그는 “8년 전 이 스튜디오에서 울었다. MBC ‘아나운서 공개채용 신입사원’ 출연 당시 5,500명 중 최종 5명 안에 들었었다”며 과거를 떠올렸다. 이에 박명수가 “MBC에 계속 있지 그랬냐”라고 묻자, 당시 심사위원으로 있었던 MC 김용만이 “그 얘긴 제가 하겠다”며 숨겨둔 진실(?)을 고백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고. 과연 8년 전 두 사람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건지, 그날의 진실은 본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대한외국인 팀에는 중국 오디션 프로그램 ‘스타의 탄생’ TOP4 출신이자, 중국에서 배우로 활동 중인 신예 스타 유웨이가 합류해 치열한 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장성규가 출연하는 ‘대한외국인’은 31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