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프듀X101’ 제작진 사무실 압수수색···생방송 투표조작 의혹 관련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Mnet ‘프로듀스X101′ 로고./ 사진=’프로듀스X101’ 공식 홈페이지 캡처

Mnet 아이돌 오디션 ‘프로듀스X101’(이하 ‘프듀X’)의 생방송 투표 조작 의혹과 관련해 경찰이 31일 제작진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이날 CJ ENM에 있는 프듀X 제작진 사무실에 수사관들을 보내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지난 19일 종영한 ‘프듀X’는 11명의 프로젝트 그룹 엑스원(X1) 데뷔조를 생방송 경연을 통해 뽑았다. 그러나 방송 직후 시청자들은 데뷔조 선발이 유력시됐던 연습생들이 탈락한 반면 의외의 인물들이 데뷔조에 포함되면서 ‘투표 조작 의혹’을 제기했다. 1위부터 20위까지의 득표 숫자가 ‘7494.442’라는특정 숫자의 배수이며, 일부 연습생 간의 득표 차이가 동일하다는 점이 이상하다고 지적했다.

제작진은 “득표수를 집계 및 전달하는 과정에서 오류가 있었다”고 인정하면서도 “최종 순위에는 변동이 없다”고 해명했다. 그럼에도 논란이 이어지자 엠넷은 자체 조사로는 사실 관계 파악에 한계가 있다며 지난 26일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