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김나희, ‘미스트롯’ 이후 수입 20배 ‘껑충’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라디오스타’ 스틸./사진제공=MBC

MBC ‘라디오스타’에서 개그우먼 겸 트로트 가수 김나희가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이하 ‘미스트롯’) 출연 이후 수입이 20배 올랐다고 고백한다.

31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가수 전진, 최자, 행주, 김나희가 출연하는 ‘후진은 없다’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김나희는 수입 20배 상승을 고백한다. ‘미스트롯’ TOP5에 오르며 전국적으로 인기를 얻은 그는 “행사 캘린더가 꽉 찼다”며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근황을 공개한다.

개그우먼으로 활동했던 이력이 있는 김나희는 방송 내내 각종 개인기와 댄스를 뽐낸다. 특히 그의 손짓 하나에도 모든 이들의 이목이 집중되는 것은 물론 숨소리조차 낼 수 없는 경건한 분위기까지 형성됐다고 해 기대감이 증폭된다.

또한 김나희는 화끈한 이상형 고백으로 관심을 끈다. 과연 그에게 지목 당한 주인공은 누구일지, 두 사람의 과거 인연은 무엇일지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김나희는 ‘미스트롯’ 경연 당시 송가인을 누르기 위해 제작진에게 거짓말을 했다고 털어놓는다. 그는 거짓말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솔직하게 밝혀 모두를 납득시킨다. 이어 당시의 필사적인 노력을 재연해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개그우먼과 트로트 가수 사이를 넘나드는 김나희의 다양한 매력은 이날 오후 11시 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