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여덟의 순간’ 문빈, 천사표 의리남 ‘매력’…옹성우와 단짝 케미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열여덟의 순간’ 문빈./ 사진제공=판타지오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연출 심나연/ 극본 윤경아/ 제작 드라마하우스,키이스트)에서 정오제 역을 맡은 문빈이 ‘학교 대표 매력남’에 이어 ‘천사표 의리남’으로 시청자들의 마음 속에 입주 신고를 완료했다.

이번 주 방송된 ‘열여덟의 순간’ 3, 4화에서 정오제는 최준우(옹성우)를 향한 대체불가한 천사미를 뽐냈다. 자신과 짝꿍이 된 준우를 위해 의자를 빼주며 따뜻한 미소로 그를 반겼고, 전학 오자마자 시계사건에 휘말려 친구도 없이 혼자가 된 준우와 함께 밥을 먹으며 소소한 대화를 나눴다.

뿐만 아니라 오제는 다친 준우의 얼굴을 보고 걱정해주는 것은 물론, 준우 친구 신정후(송건희)의 장례식에 함께하며 위로해 안방극장에 훈훈함을 전했다.

이처럼 문빈은 자신이 맡은 ‘천사표 고등학생 정오제’에 온전히 빠져든 모습으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특히 선입견 없이 최준우에게 먼저 다가가 그와 친해지는 과정을 자연스럽게 연기해 앞으로 문빈이 옹성우와 보여줄 우정 케미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열여덟의 순간’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