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정생존자’ 이하율, 액션→멜로 다 잡은 열연

[텐아시아=우빈 기자]

’60일, 지정생존자’ 이하율 / 사진=tvN 방송화면

배우 이하율이 첩보부터 액션, 멜로까지 모두 섭렵하며 시청자에게 뜨거운 여운을 선사했다.

이하율은 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에서 이하율은 국정원 요원 김준오(이하율 분)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첫 화 이후 국회의사당 테러에서 사망한 것으로 추측됐지만 지난 9화 ‘부활 엔딩’으로 시청자를 깜짝 놀라게 했다.

30일 방송된 10화에서 이하율은 테러 사건 중심에 선 극비 요원이자 한나경(강한나 분)의 약혼자로서 첩보와 멜로를 넘나드는 열연을 펼쳤다. 박무진(지진희 분)에게 참사 때부터 현재까지의 상황을 면밀히 보고했다. 테러 당일 국회의사당 테러 정황을 눈치채고 대통령을 피신 시키려다 테러 조직에게 습격 당한 일과 양진만(김갑수 분) 정부에서 테러 시뮬레이션을 만들었던 것, 오영석(이준혁 분)은 철저하게 계획된 생존자라는 사실까지 박무진이 상상도 못한 이야기를 전했다. 김준오의 보고로 박무진은 청와대 내부 인사와 오영석에 대한 의심을 키우며 진실에 다가섰다.

김준오의 활약으로 테러 실마리가 풀려가던 때, 약혼자 한나경의 보안을 살피다 위기를 직감하고 한나경의 거처를 찾았다. 김준오의 예상대로 한나경이 있던 장소에 가스 폭발이 일어났고 김준오는 한나경을 위기에서 구해내며 두 사람이 다시 재회할 수 있었다. 하지만 테러 조직이 나타나 한나경을 향해 총을 겨눴고, 김준오는 이를 막아내며 사망했다. 사랑하는 이를 구하고 희생적인 죽음을 선택한 김준오의 마지막 얼굴은 시청자에게 뜨거운 여운을 남겼다.

이하율은 극비 요원 김준오의 매력을 무한대로 끌어올렸다. 추격전과 함께 벌어진 테러 조직과의 액션 장면에서는 화려한 액션과 더불어 상대를 제압하는 카리스마로 화면을 장악했다. 또 박무진과의 대화에서는 침착하고 단호하지만 박무진을 보필할 수 있는 인물이자, 박무진이 유일하게 믿을 수 있는 요원으로서 정직하고 듬직한 모습을 보이며 그가 ‘좋은 사람’임을 느낄 수 있게 했다.

한나경과 로맨스도 눈물 겨웠다. 이하율은 만감이 교차하는 감정 연기와 아련한 눈빛으로 몰입도를 더했다. 약혼자를 향한 사랑과 희생이 고스란히 느껴졌다. 이하율은 살아 돌아온 부활 등장부터 죽는 마지막 순간까지 첩보, 액션, 멜로에 이르는 열연을 펼치며 시청자가 김준오에게 한 순간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