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한방’ 이상민, 사기 혐의 부인 “사실 아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최고이 한방’ 방송 화면./사진제공=MBN

MBN 예능 ‘살벌한 인생수업-최고의 한방’(이하 ‘최고의 한방’)에서 이상민이 최근 사기 혐의 피소에 관한 입장을 밝혔다.

지난 30일 방송된 ‘최고의 한방’에서는 엄마 김수미와 세 아들 탁재훈, 이상민, 장동민이 결성한 ‘킴스클럽’의 폭소만발 음원 녹음 현장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김수미와 세 아들은 이상민이 김수미를 위해 15년 만에 준비한 신곡 ‘최고의 한방’ 녹음을 위해 녹음실에 집결했다. 김수미는 “이왕이면 남녀 모두에게 주는 메시지면 좋겠다”고 제안해 즉석에서 가사를 바꾸는 열의를 불태웠다. 이어 이들은 다른 가사들도 긍정적인 호칭으로 바꾼 후 고음 대결과 룰라의 ‘3! 4!’ 박자 맞히기 게임으로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이후 4인방은 녹음 전 든든한 만찬을 즐겼다. 이상민은 마지막 음악 작업이 2004년 백지영의 ‘사랑 안 해’라고 밝히며 당시 박상민의 ‘해바라기’를 너무 좋아해 작곡가에게 같은 코드로 다른 노래를 만들어 달라고 부탁했다는 비화를 밝혔다. 김수미는 아들 3인방에게 짝을 만들어주겠다는 의지를 재차 불태우는가 하면, 탁재훈을 뛰어넘는 유머 감각 소유자라는 ‘사랑꾼 남편’의 각종 에피소드를 풀어 모두의 배꼽을 잡게 했다.

녹음 전 깜짝 손님으로 ‘트로트 여신’ 홍자가 도착해 김수미를 위한 즉석 공연에 나섰다. 홍자는 데뷔 전 힘들었던 에피소드를 담담하게 밝히며 모두의 공감을 자아냈고, 장동민과 묘한 기류를 형성해 엄마와 형들의 짓궂은 ‘러브라인 몰이’를 유발했다. ‘최고의 한방’ 가이드 음원을 접한 홍자는 “연기 하시는 것처럼 대사하듯 노래하면 귀에 더 쏙쏙 들어오지 않을까 싶다”고 조언했고, 김수미는 한결 편안해진 자세로 본격적인 녹음에 나섰다.

프로듀서 자리에 앉은 이상민은 음·박치 김수미를 위한 전무후무 ‘돌림노래 녹음법’을 개발해 깔끔한 녹음을 이어나갔다. 뒤이어 탁재훈이 녹음실에 들어섰다. 컨츄리꼬꼬 이후 21년 만에 녹음실에서 만난 두 사람은 감개무량함을 금치 못했고, 탁재훈은 여전한 노래 실력으로 이상민을 미소 짓게 했다. 긴장이 풀린 탁재훈은 각종 저 세상 애드리브를 남발해 웃음을 연발하기도 했다.

녹음이 끝난 후 즉석에서 음원을 듣게 된 이들은 기대 이상의 완성도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김수미는 “빌보드 가자니까”라며 야망을 보였다. 이어 김수미는 대학생들의 학자금 대출 기부를 위한 행사 수익금을 모으자고 공언하며 길거리부터 시작하는 행사 릴레이를 예고해 ‘킴스클럽’의 행보에 기대감을 더했다.

최근 벌어진 이상민의 사기 혐의 피소에 관련한 긴급 회동도 전파를 탔다. 세 아들이 모두 모인 가운데 김수미는 이상민에게 “너 아픈 데는 없어?”라고 건강 걱정을 먼저 했다. 이상민은 “사실이 아니다. 문제가 있었으면 지금 이 자리에서 선생님 얼굴도 못 봤을 것”이라고 말했다. 답답한 마음을 조심스럽게 털어놓는 이상민을 바라보던 김수미는 굳건한 믿음을 드러내면서도 “우리의 영향력이 청소년이나 시청자들에게 파장이 있기 때문에 매사 조심해야 해”라고 조언했다.

‘최고의 한방’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