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송가인 “시골집이 ‘송가인 생가’처럼 관광지 됐다, 주말에는 200명까지도 방문”

[텐아시아=우빈 기자]

‘해피투게더4’ 송가인 / 사진제공=KBS

트로트가수 송가인이 TV조선 ‘미스트롯’ 1위 후 달라진 변화를 밝혔다.

오는 8월 1일 방송되는 KBS2 ‘해피투게더4’는 ‘트롯투게더’ 특집으로 꾸며져 트로트 가수 설운도, 김연자, 송가인, 장민호가 출연한다.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 ‘미스트롯’ 1등 출신인 송가인은 현재 다시 대한민국을 강타한 트로트 열풍의 중심에 서 있는 인물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그는 “송가인이어라~”며 트레이드 마크인 인사법으로 대세의 등장을 알렸다.

타고난 끼와 재능으로 인생 역전에 성공한 송가인은 최근 자신도 인기를 실감한다며 “시골집이 거의 송가인 생가처럼 관광지가 됐다. 주말에는 100명에서 200명까지도 방문한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더불어 찾아오는 팬들을 위해 송가인의 아버지가 특별한 선물도 준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했다.

이와 함께 송가인은 ‘미스트롯’ 출연 이후 가장 달라진 점으로 가족들의 반응을 꼽기도 했다. 특히 친오빠들이 송가인을 대하는 태도가 확연하게 달라졌다고 했다. 이어 송가인이 재연한 현실 남매 다운 오빠들의 반응이 모든 출연진을 빵빵 터뜨렸다고 한다.

또한 송가인은 ‘미스트롯’에 참여하지 않으려 했던 비하인드를 밝혀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사실 방송 초반 떨어질 거라 예상했다”며 “방송은 다 각본이 있을 거라 생각했다”고 순수한 고민을 말해 웃음을 선사했다. 이에 더해 송가인은 방송을 리얼이라고 믿게 된 이유와 가장 기억에 남는 미션 등 ‘미스트롯’에 대한 모든 것을 밝힌다고 해 기대가 높아진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