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크 파이터’ 추성훈, ‘도시어부’ 100회 특집서 한판 승부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도시어부’ 스틸./사진제공=채널A

‘샤크 파이터’ 추성훈이 채널A ‘도시어부’ 100회 특집에 출연한다.

오는 8월 1일 방송되는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이하 ‘도시어부’)에서는 앞서 팔라우 편에서 활약을 펼쳤던 추성훈이 게스트로 출연해 전남 완도로 낚시 여행을 떠난다.

추성훈은 올해 초 김새론과 함께 출연해 ‘샤크 파이터’로 불리며 큰 재미를 선사한 바 있다. 상어와 사투를 벌이며 온 힘을 다해 분투했던 그는 “아직 승부는 끝나지 않았다”며 재도전할 의사를 내비쳤었다.

또한 “격투기보다 낚시가 더 힘들다”며 “제일 무서워하는 것이 물고기”라는 반전 매력을 보여 깨알 웃음을 선사하기도 했다.

이날 추성훈은 100회 특집을 맞아 장미꽃을 한 아름 안고 등장해 모두의 시선을 끌었다. 이덕화는 “역시 추다워”라며 그의 로맨틱한 등장에 감탄을 넘어 감동하는 모습을 보였다.

전남 완도로 농어와 참돔 낚시에 나선 도시어부들은 100회 특집의 황금 배지를 사수하기 위해 그 어느 때보다도 뜨거운 승부를 벌였다.

팔라우 특집에서 자연 다큐멘터리를 방불케 하는 그림으로 대활약을 펼쳤던 추성훈과 김새론이 6개월여 만에 어떤 모습으로 돌아왔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추성훈과 김새론이 다시 한 번 레전드 승부를 기록할 수 있을지는 이날 오후 9시 50분 방송되는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