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정, 치킨집 알바 고백→직장 생활로 찐 10kg 감량…“새로운 일, 리프레쉬”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불타는 청춘’ 김윤정. /사진=SBS 방송 캡처

SBS ‘불타는 청춘’에서 원조 CF요정이었던 김윤정이 연예계를 잠시 떠나 치킨집에서 아르바이트를 했던 경험부터 최근 다이어트까지 진솔하게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지난 30일 방송된 ‘불타는 청춘’에서 김윤정, 최민용, 브루노는 멤버들과 함께 먹을 과일을 따기 위해 과수원을 찾았다. 세 사람은 애플 수박, 블루베리 등 다양한 과일을 한아름 안고 숙소로 돌아가는 길에 잠시 커피 한잔을 하며 지난 세월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김윤정은 “회사도 회사지만 태어나서 처음으로 치킨집에서 아르바이트를 해봤다. 회사 들어가기 바로 전이다. 4년 전 쯤인 것 같다”며 “주문도 받고 서빙도 하고, 한 6개월 정도 했었다”고 밝혔다. 맥주잔 열 개도 거뜬히 들었다는 김윤정에게 브루노와 최민용이 “힘들지 않았냐”고 걱정하자 김윤정은 “다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윤정은 “일하는 치킨집이 시청 쪽이라 주변에 언론사와 대기업 본사들이 많았다. 기자 분들도 많이 왔다. 내가 아는 기자님도 왔다”고 말했다. 이어 “처음 한두 번은 사람들도 긴가민가하는 것 같았다. 나중에는 ‘맞구나’라고 생각하는 것 같은데, 내가 나이가 있으니 아르바이트한다는 생각은 못 하고 치킨집 사장님과 연관이 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하는 것 같았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김윤정은 “너무 바빠서 따로 (내 상황을) 얘기할 여유도 없었다. 재밌었다. 좋은 경험이었다”며 “나는 창피하지 않았다. 다른 사람이 어떻게 생각하느냐가 중요한 게 아니다. ‘이게 뭐가 어때?’ ‘이게 왜?’ ‘누구나 다 하는 일이잖아?’라는 생각이 컸다”고 말했다. 또한 “새로운 일을 한다는 생각에 리프레쉬 됐다. 배우 일 외에 평생 몰랐던 내 모습을 알게 됐고 자신감도 생겼다”고 덧붙였다.

숙소로 돌아와 식사를 마친 멤버들은 다이어트를 주제로 이야기를 하게 됐다. 김윤정은 “내가 활동적인 사람인데, (해본 적 없는 회사 생활을 하기 시작해서) 가만히 앉아있는 일을 하다보니 살이 3주 만에 5~6kg이 쩠다. 그 이후로 2년 반 정도 찐 몸무게를 유지해왔다”며 “작년 추석 지나자마자 살을 빼기 시작했다. 거의 10kg을 뺐다”고 말해 멤버들을 놀라게 했다. 비법이 뭐냐는 질문에 김윤정은 저녁 거르기, 홈 트레이닝을 꼽았다. 이후 멤버들은 김윤정이 가져온 밴드로 커플 운동을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