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여덟의 순간’, 시청률 4.5%…자체 최고 기록 경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열여덟의 순간’ 방송화면. /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에서 모든 진실을 마주한 옹성우의 분노가 마침내 폭발했다. 시청률 역시 4%를 돌파하며 자체 최고 기록을 갈아치웠다.

지난 30일 방송된 ‘열여덟의 순간'(극본 윤경아, 연출 심나연)은 전국 3.4%, 수도권 4.5%(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찍었다.

이날 준우(옹성우 분)와 정후(송건희 분)의 슬픈 작별이 담겼다. 지옥 같은 세상에서 벗어나기 위해 떠났던 정후의 죽음과 그에 관한 진실을 알게 된 준우의 요동치는 감정이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더했다.

한 발 더 가까워진 준우와 수빈(김향기 분). 아르바이트에 늦은 준우는 수빈을 태우고 편의점에 도착했다. 사귀는 사이가 아니냐는 지민(허영지 분)의 말에 당황하는 사이, 학원에 가던 휘영(신승호 분)과도 마주했다. 남들 앞에서 자신을 대하는 가식적인 모습은 물론, 수빈의 남자친구처럼 구는 행동까지 준우는 휘영의 모든 것이 못마땅했다. 그런 휘영의 친절이 불편하기는 수빈도 마찬가지였다. 수빈은 “네 친구들한테 내가 여자친구인 것처럼 이야기 안 했으면 좋겠는데. 나 때문에 일부러 그러는 것 아는데 그래도 좀 그래서”라며 선을 그었다. 이에 휘영은 “넌 나한테 뭐가 맨날 그렇게 좀 그래? 비 맞아서 감기 들까 봐 옷을 갖다줘도 좀 그렇고, 내 여자친구인 것도 좀 그렇고”라며 서운함을 내비쳤다.

영어 수행평가 파트너가 된 준우와 수빈의 다정한 모습도 휘영을 더 자극했다. 불을 끄고 자는 것이 꿈이라는 준우의 외로움과 하루빨리 엄마에게서 탈출하고 싶다는 수빈의 진심이 서로에게 전해지며 공감을 이끌어냈다.

정후는 한결에게 편지를 전하고 떠났다. 준우가 자신 때문에 누명을 쓰고, 그로 인해 강제전학을 가게 됐다는 사실을 밝힌 것이다. 준우는 정후가 떠나는 마지막을 배웅했다. 지옥 같은 현재에서 벗어나 새로운 삶을 시작하기로 결심하며 떠나는 길이었다. 하지만 “우리, 꼬여버린 인생 아니야. 좀 꼬여서 태어났으면 어때. 우리가 풀면 되지”라는 준우의 응원은 영원한 작별 인사가 됐다. 사고로 응급실에 실려 온 정후가 끝내 죽음을 맞았다. 찾는 사람 하나 없는 빈소만큼이나 준우의 눈빛은 공허했다. 그리고 병문고의 주현장(이승일 분)과 임건혁(최우성 분)이 찾아왔다. 임건혁은 “이기태 알지? 우리한테 돈 줬다. 너 (학교에서) 잘리게 하라고”라며 모든 사실을 밝혔다. 이 모든 것이 휘영의 계획임을 알게 된 준우가 그에게 달려들었다. 절친 정후의 죽음으로 참고 참았던 준우의 분노가 터졌다.

회를 거듭할수록 배우들의 열연도 빛을 발하고 있다. 옹성우는 감정 표현에 서툴렀던 준우가 수빈을 통해 서서히 마음을 열어가는 과정을 세밀하게 표현했고, 눌러 담았던 감정을 휘영에게 쏟아내는 장면으로 몰입도를 높였다. 여기에 공감을 더하는 김향기와 반전을 선사하는 신승호의 연기 또한 시청자들의 호평을 끌어내는 원동력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