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일본 러브콜 쇄도…23일 출국

'N.O'로 컴백하는 그룹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을 향한 해외 반응이 심상치 않다.

방탄소년단은 일본 정식 데뷔를 하지 않았지만, 현지 언론의 요청으로 12개 해외 매체 인터뷰를 위해 23일 출국했다.

방탄소년단은 2박 3일 일정으로 일본에 머물며 잡지 ‘한류피아’와 ‘하루하나’, ‘케이스타일’을 비롯한 12개 매체와 인터뷰를 진행한다.

특히 ‘한류피아’와 ‘하루하나’는 일본 내 한류 잡지 중 발행부수 1,2위를 달리는 매체. 이들은 이번 인터뷰를 시작으로, 꾸준히 방탄소년단을 취재해 향후 21개월간 방탄소년단의 소식을 연재할 계획이다.

양대 한류 잡지에서 일본 데뷔 전인 신인의 인터뷰를 동시에 연재하는 건 매우 이례적인 경우다. 일본 매니지먼트를 담당하는 ACC(Asia Content Center)는 “방탄소년단은 한국에서 데뷔한지 반년도 안 됐지만, 일본 언론은 벌써부터 뜨거운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일본 내 활동에 대한 기대가 매우 크다”고 밝혔다.

방탄소년단은 ‘N.O'(엔오)의 활동을 마무리한 뒤, 11월부터 후속곡 ‘진격의 방탄’으로 활동을 이어간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빅히트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