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참견2’ 친구를 사랑하는 남친?···한혜진·주우재 분노게이지 ‘상승’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KBS Joy ‘연애의 참견2’. /사진제공=KBS Joy

KBS Joy 토크쇼 ‘연애의 참견2’에서 한혜진과 주우재를 벌떡 일어서게 만든 사연은 무엇일까.

30일 방송되는 ‘연애의 참견2’ 50회에서는 거칠 것 없던 참견러들을 고뇌하게 만든 짝사랑녀의 사연이 공개된다. 충격에 빠진 참견러들 사이에서 한혜진과 주우재는 사연이 진행될수록 어두운 표정을 풀지 못해 궁금증을 유발했다.

이날 사연 속 주인공과 그녀의 절친, 그리고 남사친 사이 얽히고설킨 삼각관계 연애담이 펼쳐진다. 사연녀는 1년 동안 홀로 짝사랑 중이지만 친구를 좋아하는 남자 때문에 지켜볼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그러던 어느 날 운명처럼 남자가 고백하면서 연애를 시작하게 된다. 하지만 지울 수 없는 친구의 흔적과 애인으로서 해서는 안 될 행동을 한 남자친구 때문에 스튜디오 전체가 분노했다. 특히 한혜진은 “셋 다 엉망진창이야 지금”이라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뿐만 아니라 술자리에서 남자친구와 함께 사라진 친구를 찾아 나선 고민녀 앞에 충격적인 사건이 벌어져 스튜디오는 충격에 휩싸인다.

한혜진은 “남자친구는 본능에 충실한 거야. 두 여자를 다 자기 것으로 생각하고 있는 상태”라며 복잡한 심경을 밝힌다. 또한 주우재는 사랑과 우정 사이의 연애에 대한 갑론을박을 펼칠 예정이다.

‘연애의 참견2’는 30일 오후 10시 50분 KBS Joy에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