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여덟의 순간’ 신승호 멱살 잡은 옹성우, 마침내 터졌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열여덟의 순간’ 스틸./사진제공=JTBC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에서 옹성우가 신승호를 향해 참아왔던 분노를 터뜨린다.

‘열여덟의 순간’ 측은 4회 방송을 앞둔 30일 마휘영(신승호 분)의 멱살을 잡은 최준우(옹성우 분)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는 미스터리 전학생 준우의 강제 전학에 얽힌 사연이 밝혀졌다. 휘영은 다시 학교로 돌아온 준우를 어떻게든 몰아내려고 했다. 휘영의 오른팔 기태(이승민 분)는 물밑 작업을 통해 병문고 일진 무리들을 포섭했다. 이에 주현장(이승일 분) 패밀리는 신정후(송건희 분)를 앞세워 준우를 위기에 빠뜨렸다.

이런 가운데 준우와 정후가 또다시 이별을 맞는다. 공개된 사진 속 상처투성이가 된 얼굴로 서로를 바라보는 두 소년의 모습이 대비를 이룬다. 준우의 강제 전학 이후로도 줄곧 주현장 패밀리에게 시달려 왔을 정후. 준우의 걱정스러운 눈빛과 달리 환한 미소로 버스에 오르는 정후의 홀가분한 모습이 눈길을 끈다. “어딜 가든 지옥인데”라며 쓴웃음을 짓던 정후와 준우의 열여덟에 어떤 새로운 세상이 펼쳐질지 주목된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평소와 달리 불안한 눈빛을 숨기지 못하는 휘영의 초조한 모습이 포착돼 호기심을 자극한다. 무엇보다 좀처럼 드러나지 않던 준우의 감정이 폭발한 듯, 거친 몸싸움까지 벌이고 있어 궁금증이 증폭된다. 분노로 가득 찬 준우의 눈빛과 그에 물러서지 않는 휘영의 대립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30일 방송되는 4회에서는 영어 수행평가 준비로 서로에게 한 발 더 가까워진 준우와 수빈, 그리고 두 사람을 지켜보는 휘영의 모습이 펼쳐진다. 여기에 모든 것을 잊고 새로운 곳을 향해 떠나는 정후와 준우의 마지막 인사도 더해질 전망이다. 파란만장한 준우의 열여덟에 또 어떤 변화가 찾아올까.

‘열여덟의 순간’ 제작진은 “정후가 떠난 이후 준우가 모든 진실을 마주하며 폭풍 같은 감정의 변화를 맞게 된다. 준우와 휘영의 첨예한 대립과 감정선에 집중해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열여덟의 순간’ 4회는 이날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