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ID 솔지, 산들과 ‘2019 MGMA’서 듀엣 호흡…’월간 윤종신’ 재해석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EXID의 솔지. / 제공=’2019 MGMA’

그룹 이엑스아이디(EXID)의 솔지가 오는 8월 1일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KSPODOME)에서 펼쳐지는 음악 시상식 ‘2019 MGMA(M2 X GENIE MUSIC AWARDS)’에서 그룹 비원에이포(B1A4)의 산들과 듀엣 호흡을 맞춘다.

온라인 음악 사이트 지니뮤직과 K팝 디지털 채널 M2가 기획한 ‘2019 MGMA’는 30일 “솔지가 산들과 더불어 윤종신의 음악 프로젝트 ‘월간 윤종신’의 10년을 기념하는 특별 무대를 꾸민다”고 말했다.

이번 스페셜 스테이지는 데뷔 30주년을 맞은 윤종신과 그의 ‘월간 윤종신’ 10년을 기념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랜 시간 꾸준히 음악 활동을 해 온 윤종신의 음악 세계를 후배 가수들이 재현하기 위해서다. 뛰어난 가창력을 갖춘 솔지와 산들이 뭉쳐서 더욱 기대를 높이고 있다. 두 사람이 ‘월간 윤종신’의 곡들을 어떻게 재해석할지 주목된다.

평소 윤종신을 존경하는 선배로 꼽아왔던 솔지는 ‘월간 윤종신’의 10주년 기념 무대의 소식을 듣고 흔쾌히 요청에 응했으며 현재 더욱 완벽한 무대를 만들기 위해 연습에 매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솔지와 듀엣 호흡을 맞추는 산들 역시 두 번째 솔로 음반의 타이틀곡 ‘날씨 좋은 날’의 작사·작곡자로 윤종신과 연을 맺은 이후 감사의 마음을 담아 특별 스테이지에 오른다.

‘2019 MGMA’에는 솔지와 산들 외에도 호스트 한혜진을 비롯해 김재환· 마마무·우주소녀·청하·투모로우바이투게더·펜타콘·폴킴·AB6IX·DAY6·ITZY·IZ*ONE·TWICE 등 다채로운 아티스트들이 참여할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