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최자, 귀뚜라미와의 동거→먹방 토크…‘폭소 만발’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라디오스타’ 스틸./사진제공=MBC

그룹 다이나믹듀오의 최자가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눈물이 안 나와 고민이라고 털어놓는다. 이어 개코와 싸우고 폭풍 오열을 했다는 목격담이 나오며 뜻밖의 진실 공방이 펼쳐진다.

오는 31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가수 전진, 최자, 행주, 김나희가 출연하는 ‘후진은 없다’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최자는 눈물이 안 나와 고민이라고 털어놓는다. 그러나 행주가 그의 눈물을 목격했다고 폭로하며 상황이 반전된다. 행주의 말에 의하면 최자가 개코와 싸우며 폭풍 오열을 했다고. 이에 최자는 “기억이 안 나요”라고 발뺌해 모두를 폭소케 한다.

이어 최자는 ‘라디오스타’ 섭외 후 출연까지 6개월이 걸렸다고 밝힌다. 그동안 그에게 무슨 일이 있었는지, 6개월 만에 찾아온 그가 들려줄 이야기는 무엇일지 주목된다.

최자는 개그우먼 안영미와의 만남도 털어놓는다. 그는 사석에서 만난 안영미의 진지한 ‘19금 토크’에 충격을 받고 “이 사람 진짜다”라고 인정한 반면 안영미는 기억이 안 난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낸다.

또한 최자는 ‘최자로드’라는 맛집 콘텐츠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그는 이번 방송에서 어마어마한 맛집 기행은 물론 체계적인 별점 시스템까지 공개해 시청자들의 식욕을 자극할 전망이다.

최자는 뜻밖의 동거인도 공개한다. 그 주인공은 바로 귀뚜라미. 과연 그의 집에 귀뚜라미가 북적대는 사연은 무엇인지, 이를 듣던 윤종신의 신들린 아재 애드리브는 무엇인지 기대감이 높아진다.

최자의 언행불일치 눈물 고민은 이날 오후 11시 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