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로가 체질’ 천우희·안재홍, 특이하고 근본없는 로맨스가 찾아온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삼화네트웍스

사진만으로도 시끄러운 상황이 예상되는 배우 천우희와 안재홍의 수다 현장이 공개됐다. 두 사람은 JTBC 새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극본 이병헌 김영영, 연출 이병헌 김혜영)에서 연기 호흡을 맞춘다.

‘멜로가 체질’의 제작진은 30일 천우희와 안재홍이 앉아서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담긴 촬영장 사진을 공개했다. 두 사람은 방송국의 로비로 보이는 커피숍에서 뜬금없이 기타로 논쟁을 벌이는 중이라고 한다.

테이블에 한쪽 발을 올려놓은 채 심취해 연주 중인 천우희와 그로부터 기타를 빼앗아 열창하는 안재홍의 표정만 봐도 웃음이 나온다.

‘멜로가 체질’은 서른 살 여자 친구들의 고민과 연애, 일상을 다룬다. 천우희와 안재홍은 각각 극 중에서 진주와 범수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오는 8월 9일 처음 방송된다.

웹드라마 ‘출중한 여자’에 이어 5년 만에 재회한 천우희와 안재홍은 “다시 호흡을 맞추게 돼 행복하고 즐겁다”고 소감을 말했다. 안재홍에 대해 “항상 즐겁고 유쾌한 에너지를 나눠줘 고맙다”고 칭찬했고, 천우희는 “어떤 연기를 해도 능수능란하게 받아주는 천우희가 대단하다고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