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션한 남편’ 철부지 홍록기, 장인어른 칠순잔치도 불참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신션한 남편’ 영상. /사진제공=스카이드라마

스카이드라마 예능 ‘신션한 남편’에서 홍록기가 반성한다.

‘신션한 남편’은 스타부부들의 일상을 파헤치며 그 안에서 아내들이 원하는 이상적인 남편을 만들어주는 ‘좋은 남편 코디 프로젝트’다.

그중 홍록기는 결혼 7년 만에 얻은 아들 루안이를 향한 유별난 사랑과 아내의 마음을 몰라주는 답답한 남편의 면모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지난주 방송에서는 결혼 8년차인데도 처가에 3번밖에 가지 않았다고 해 원성을 샀다.

이런 가운데 30일 방송되는 ‘신션한 남편’에서는 지난 방송에 이어 생애 4번째로 처가에 방문한 홍록기의 모습이 공개된다. 이날 홍록기는 6명 조카들과 진땀을 빼며 놀아주고, 장인어른과 어색한 사이를 풀어보기 위해 갖가지 노력을 하는 등 달라진 모습을 보여줄 전망이다.

또한 아내 김아린은 홍록기가 잠시 방에 들어간 사이 아버지에게 사위가 불편한지 묻는다. 아버지는 조심스럽게 “다른 때는 안 그랬는데, 칠순 잔치 때는 홍서방(홍록기 분)이 오지 않을까 기다렸다”고 섭섭함을 털어놓는다. 이에 ‘신션한 남편’ 스튜디오 식구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한다. MC 신동엽은 “안 갔어요?”라며 큰 소리로 되묻고, 샘 해밍턴은 “그렇게 바쁘세요?”라며 일침을 가한다. 홍록기는 스케줄이 겹쳐 장인어른의 칠순 잔치에 참석하지 못했다고 해명한다.

아내에게 이 말을 전해들은 홍록기는 반성하는 마음에 장인어른 곁에서 오래도록 대화를 나눈다. 이에 김아린은 “함께 오니까 잔칫집 같다. 너무 행복하다”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철부지 남편 홍록기의 이야기는 이날 오후 9시 방송되는 ‘신션한 남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