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 퀴즈’ 유재석X조세호 “대전, 노잼 도시→유잼 도시로 바꾸겠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유 퀴즈 온 더 블럭’ 스틸./사진제공=tvN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유재석·조세호 두 자기가 과학의 도시 대전광역시 수성구로 떠난다.

30일 방송되는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두 자기는 대전에서 엑스포 과학공원과 한국과학기술원(KAIST) 등을 둘러보며 미래 과학계를 이끌 시민자기들을 만난다. 이어 대동벽화마을로 이동해 운치 있는 마을 전경을 담아내며 마음 따뜻한 시민들과 이야기 나눈다.

대전으로 떠나기 전 큰 자기 유재석은 “대전은 나와 떼려야 뗄 수 없는 곳”이라고 소개한다. 아기 자기 조세호도 “나는 거의 대전 사람이라고 보면 된다”며 두 자기 모두 대전에 대한 자부심을 갖고 여행길에 오른다. 이어 대전에 도착한 큰 자기는 “SNS 상에서 대전이 ‘노잼’ 도시로 유명하더라. 우리가 오늘 ‘유잼’ 도시로 만들어 보겠다”며 강한 포부를 드러낸다.

제일 먼저 도착한 곳은 첨단 과학 기술이 전시되어 있는 엑스포 과학공원이다. 1993년 엑스포의 반가운 캐릭터 꿈돌이를 다시 살펴보며 이야기를 나눈 두 자기는 기초과학연구소에서 일하고 있는 물리학 연구원을 만난다. ‘내가 생각하는 물리학이란 무엇인가’부터 일상생활 속 신기한 실험의 예, 공대표 개그, 내가 그리는 미래 등 담백하고 진솔한 대화가 오고간다.

이어 한국과학기술원(KAIST)으로 발걸음을 옮긴 두 자기는 암호같이 건물에 표시된 알파벳과 숫자의 조합, 경치 좋은 환경에 빠져든다. 길을 걷다 수학과에 재학 중인 남학생을 만난 두 자기는 수학의 매력이 무엇인지 묻고, 아는 방정식이나 공식 등을 나열하며 수학과 학생과의 대화를 이어 가기 위해 노력한다. 그 과정에서 유재석은 머리를 부여잡고 “피타고라스의 정리만 묻는 내 자신을 보며 너무 자괴감에 빠진다”고 말해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기도 한다.

대동 벽화마을로 이동한 두 자기는 ‘노잼’ 도시를 ‘유잼’ 도시로 어필하기에 적합한 시민자기들을 만난다. 버선발로 달려 나온 듯한 느낌의 60대 자기님은 만나자 마자 머리에 먹다 붙은 옥수수 알을 떼는 모습으로 두 자기를 배꼽 잡게 한다. 이어 마을을 걷던 도중 비밀장소처럼 나타난 아기자기한 카페에서 만난 젊은 카페 사장은 “대전은 타지에서 와도 따뜻하게 품어주는 마음 큰 도시”라고 소개해 훈훈함을 더한다.

시민들의 소박한 일상에 행복을 전할 큰 자기와 아기자기의 사람여행 ‘유 퀴즈 온 더 블록’은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