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AV, 5개 국어도 문제 없다!…전 세계 팬과 소통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VAV. / 제공=A TEAM 엔터테인먼트

그룹 브이에이브이(VAV)가 신곡 발표를 기념하며 팬들과 소통에 나섰다. 지난 29일 오후 공식 SNS에 ‘블루룸 라이브 Q&A’를 마련해 다채로운 주제로 국내외 팬들과 대화를 나눴다.

VAV는 지나 23일 발표한 디지털 싱글 음반 ‘기브 미 모어(Give me more)’의 소개부터 ‘라틴팝의 황제’라고 불리는 데 라 게토(De la ghetto)와 프로듀싱 듀오 플레이 앤 스킬즈(Play-N-Skillz)와의 협업 과정과 일화를 공개했다.

국내외 팬들이 이번 음반을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언어로 구성했다는 설명과 더불어 퍼플스트로우의 임성관 감독, 유명 포토그래퍼 무궁화소녀, 원밀리언댄스스튜디오 미나명 안무가와의 작업기도 밝혔다.

이어 ‘기브 미 모어’가 아이튠즈 13개국 차트에서 상위권을 차지할 수 있도록 큰 힘을 준 팬들에게 감사의 인사도 잊지 않았다. ‘기브 미 모어’의 댄스 커버 콘테스트, ‘기브 미 모어 챌린지’에 대한 소개와 앞으로의 활동 계획도 덧붙였다.

방송 내내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만든 VAV는 끈끈한 우정도 과시했다. 막바지에는 팬들과 더 이야기를 나누고 싶어 아쉬워하는 모습도 엿볼 수 있었다. 특히 다양한 국적의 팬들을 위해 한국어뿐만 아니라 영어, 중국어, 일본어, 스페인어로 능숙하게 소통하며 눈길을 끌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