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아이돌’ NCT DREAM, MC들도 인정한 개인기 대방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주간아이돌’ NCT DREAM 런쥔. /사진제공=MBC플러스

그룹 NCT DREAM이 MBC에브리원·MBC뮤직 ‘주간아이돌’에 출연해 그동안 숨겨왔던 능력들을 뽐낸다.

오는 31일 오후 5시 방송되는 ‘주간 아이돌’에는 세 번째 미니앨범 ‘We Boom(위 붐)’으로 컴백한 NCT DREAM이 출연한다.

NCT DREAM은 자신들만의 매력을 마음껏 자랑했다. 멤버 런쥔은 “학교 다닐 때 훌라후프 달리기 선수였다”며 현장에서 즉석으로 그 실력을 유감없이 뽐내 MC 조세호, 남창희, 광희를 화들짝 놀라게 했다.

멤버 재민은 “펀치 기계에 처음 도전했을 때 최고점이 10000점인 기계에서 9208점을 기록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이에 펀치 기록 경신에 나선 NCT DREAM 멤버들은 귀여운 소년미를 뽐낼 때와 다르게 파워풀한 모습으로 반전 매력을 선보였다.

‘제노잼’이라는 별명을 가진 멤버 제노는 거울을 자주 본다는 런쥔의 모습을 그대로 흉내내며 숨겨왔던 예능감을 방출해 큰 웃음을 줬다. 뿐만 아니라 팬들의 열렬한 사랑을 받았지만 잠시 중단됐던 제노의 ASMR 방송까지 진행하며 분위기를 띄웠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