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베트남서 100만 ‘눈앞’…할리우드 블록버스터급 흥행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베트남에서 흥행중인 영화 ‘기생충’/사진= CJ엔터테인먼트 베트남법인 페이스북 캡처

영화 ‘기생충’이 베트남 관객도 사로잡았다.

30일 CJ엔터테인먼트 베트남법인에 따르면 지난달 21일 현지에서 개봉한 ‘기생충’은 첫 주 박스오피스 1위로 출발해 11일 만에 매출 195만 달러(약 23억원)를 돌파했다.

이어 개봉 3주까지 톱 5에 들며 흥행을 이어갔고, 현재 100만명 돌파를 목전에 두고 있다.

베트남에서 해외 영화가 100만명을 동원하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영화만 가능할 정도다.

또한 ‘기생충’은 흥행에 힘입어 현지에서 개봉한 한국 영화 중 처음으로 한달 넘게 상영하게 됐다. 매출도 300만 달러(약 35억원)에 이를 것으로 기대된다.

CJ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최근에도 하루 2천∼3천명의 관객이 꾸준히 찾고 있다. 상영 기간을 8월 초까지로 연장하는 것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베트남에서 개봉한 한국 영화 중 최대 흥행작은 ‘부산행’이다. 매출 186만 달러(약 22억원)를 초과했다.

뿐만아니라 지난 26일 CJ HK 엔터테인먼트가 현지 130개 극장에서 개봉한 이창근 감독 영화 ‘로망’도 불과 3일 만에 10만 관객을 모으며 디즈니 영화 ‘라이온킹’에 이어 박스오피스 2위를 차지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